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충북 소비자물가, 9년 4개월 만에 최고…가계 경제 주름
입력 2021.05.04 (19:01) 수정 2021.05.04 (19:58) 뉴스7(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밥상 물가에 이어 개인 서비스 요금까지 오르면서 지난달, 충북의 소비자 물가가 9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습니다.

여기에 유가까지 올라 가계 경제에 큰 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구병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충북지역 소비자 물가가 1년 전보다 2.6%나 급등했습니다.

9년 3개월 만에 최고칩니다.

특히 파값이 180% 이상 올랐고, 사과 등 농산물 가격이 크게 뛰었습니다.

장을 보는 소비자들은 급등한 가격에 쉽게 물건을 구입하지 못할 정돕니다.

[이옥란/소비자 : "(가격이) 많이 부담스럽죠. 하나하나 보면 전부 깜짝깜짝 놀라요."]

또 쓰레기봉투값에다 영화 관람료 등 서비스 요금도 줄줄이 올랐습니다.

유가 상승으로 교통비도 6.4%나 오르는 등 생활과 직결된 분야의 상승세가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황의옥/충청지방통계청 팀장 : "휘발유와 경유 등 교통 부분에서 상당히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요. 과일 쪽은 작년에 개화기 때 냉해를 입어서…."]

한번 오른 물가는 떨어지기가 쉽지 않아 소비자들의 부담은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구병회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
  • 충북 소비자물가, 9년 4개월 만에 최고…가계 경제 주름
    • 입력 2021-05-04 19:01:16
    • 수정2021-05-04 19:58:55
    뉴스7(청주)
[앵커]

밥상 물가에 이어 개인 서비스 요금까지 오르면서 지난달, 충북의 소비자 물가가 9년 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습니다.

여기에 유가까지 올라 가계 경제에 큰 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구병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충북지역 소비자 물가가 1년 전보다 2.6%나 급등했습니다.

9년 3개월 만에 최고칩니다.

특히 파값이 180% 이상 올랐고, 사과 등 농산물 가격이 크게 뛰었습니다.

장을 보는 소비자들은 급등한 가격에 쉽게 물건을 구입하지 못할 정돕니다.

[이옥란/소비자 : "(가격이) 많이 부담스럽죠. 하나하나 보면 전부 깜짝깜짝 놀라요."]

또 쓰레기봉투값에다 영화 관람료 등 서비스 요금도 줄줄이 올랐습니다.

유가 상승으로 교통비도 6.4%나 오르는 등 생활과 직결된 분야의 상승세가 두드러지고 있습니다.

[황의옥/충청지방통계청 팀장 : "휘발유와 경유 등 교통 부분에서 상당히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요. 과일 쪽은 작년에 개화기 때 냉해를 입어서…."]

한번 오른 물가는 떨어지기가 쉽지 않아 소비자들의 부담은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구병회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