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린이날인데”…1년째 문 닫은 동물원
입력 2021.05.04 (21:47) 수정 2021.05.04 (21:57)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부산에 하나뿐인 동물원이죠.

삼정더파크가 문을 닫은 지 벌써 1년이 지났습니다.

동물원 매수를 놓고 부산시와 소송전을 벌이느라 언제 다시 문을 열지도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인데요.

어린이날을 앞두고 마땅히 아이들을 데리고 갈 곳 없는 부모들의 안타까움만 커지고 있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유일의 동물원 삼정더파크.

낮시간이지만 굳게 문이 닫혀 있습니다.

곳곳에는 출입을 제한하는 게시물이 내걸렸습니다.

일부 시민은 입구에서 아쉬운 발걸음을 돌립니다.

[김정길/시민 : "많이 아쉽죠. 동물원에 와도 구경도 못 하고 그냥 가는 판입니다."]

2014년 문을 연 삼정더파크는 매년 30만 명이 넘는 방문객이 찾는 지역 대표 관광지로 자리 잡았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4월부터 영업을 중단했습니다.

삼정이 운영난을 이유로 폐업했고, 다시 휴원을 신청한 뒤 부산시와 동물원 매수 의무를 놓고 5백억 원대 소송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어린이날을 앞두고 갈 곳 없는 학부모들만 답답한 상황.

[백정희/시민 : "커가는 아기들은 부산에서는 어디 이런 거(동물원) 없고 나들이 가더라도 공원 이런 거밖에 없으니깐 많이 아쉽죠. 동물 보여주고 하면 체험하기도 좋을 텐데…."]

문을 닫은 뒤 관람객 없이 동물 관리만 해야 하는 사육사들도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안동수/동물원 관리 총책임자 : "5월이니깐 제일 성수기라고 볼 수 있죠. 동물을 사육하는 입장에서는 아무래도 관람객들이 많이 들어와서 관람할 수 있는 그런 여건이 조성됐으면…."]

동물원이 완전히 문을 닫으면 부산은 전국 5대 광역시 가운데 유일하게 동물원이 없는 도시가 됩니다.

삼정과 부산시 모두 재판 결과에 따라 대처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밝힌 만큼 동물원이 언제 정상화될지 기약할 수 없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김기태
  • “어린이날인데”…1년째 문 닫은 동물원
    • 입력 2021-05-04 21:47:18
    • 수정2021-05-04 21:57:36
    뉴스9(부산)
[앵커]

부산에 하나뿐인 동물원이죠.

삼정더파크가 문을 닫은 지 벌써 1년이 지났습니다.

동물원 매수를 놓고 부산시와 소송전을 벌이느라 언제 다시 문을 열지도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인데요.

어린이날을 앞두고 마땅히 아이들을 데리고 갈 곳 없는 부모들의 안타까움만 커지고 있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유일의 동물원 삼정더파크.

낮시간이지만 굳게 문이 닫혀 있습니다.

곳곳에는 출입을 제한하는 게시물이 내걸렸습니다.

일부 시민은 입구에서 아쉬운 발걸음을 돌립니다.

[김정길/시민 : "많이 아쉽죠. 동물원에 와도 구경도 못 하고 그냥 가는 판입니다."]

2014년 문을 연 삼정더파크는 매년 30만 명이 넘는 방문객이 찾는 지역 대표 관광지로 자리 잡았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4월부터 영업을 중단했습니다.

삼정이 운영난을 이유로 폐업했고, 다시 휴원을 신청한 뒤 부산시와 동물원 매수 의무를 놓고 5백억 원대 소송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어린이날을 앞두고 갈 곳 없는 학부모들만 답답한 상황.

[백정희/시민 : "커가는 아기들은 부산에서는 어디 이런 거(동물원) 없고 나들이 가더라도 공원 이런 거밖에 없으니깐 많이 아쉽죠. 동물 보여주고 하면 체험하기도 좋을 텐데…."]

문을 닫은 뒤 관람객 없이 동물 관리만 해야 하는 사육사들도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안동수/동물원 관리 총책임자 : "5월이니깐 제일 성수기라고 볼 수 있죠. 동물을 사육하는 입장에서는 아무래도 관람객들이 많이 들어와서 관람할 수 있는 그런 여건이 조성됐으면…."]

동물원이 완전히 문을 닫으면 부산은 전국 5대 광역시 가운데 유일하게 동물원이 없는 도시가 됩니다.

삼정과 부산시 모두 재판 결과에 따라 대처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밝힌 만큼 동물원이 언제 정상화될지 기약할 수 없습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김기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