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변준형·이재도·오세근 날아오른 인삼공사, KCC와 챔프전 2연승
입력 2021.05.05 (16:21) 연합뉴스
안양 KGC인삼공사가 정규리그 1위 팀 전주 KCC와의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에서 2연승을 거두며 통산 세 번째 우승을 향해 진격했다.

인삼공사는 5일 전주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2차전 원정 경기에서 KCC를 77-74로 따돌렸다.

인삼공사는 3일 1차전에서 98-79로 완승한 데 이어 이날은 접전을 승리로 마무리해 2연승을 쌓았다.

부산 kt와 6강 플레이오프,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4강 플레이오프를 각각 3연승으로 통과한 인삼공사는 챔피언결정전에서도 2연승을 수확, 2013∼2014년 현대모비스가 작성한 역대 포스트시즌 최다 연승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반면 정규리그 1위로 4강에 직행, 인천 전자랜드를 3승 2패로 힘겹게 꺾고 올라온 KCC는 안방에서 연패를 당하며 위기에 몰렸다.

역대 챔피언결정전에서 1∼2차전을 모두 잡은 팀의 우승 확률은 81.8%(9/11)다.

두 팀은 안양으로 장소를 옮겨 7일 3차전, 9일 4차전을 이어간다.

저득점 양상이 이어지던 1쿼터 중반 이후 KCC가 먼저 포문을 열기 시작했다.

5-6으로 뒤지던 1쿼터 종료 3분 30여 초 전부터 이정현의 3점 슛, 라건아의 3점 플레이와 덩크로 전세를 뒤집었고, 1쿼터 막바지 이정현이 다시 연속 3점포를 터뜨리며 19-11로 리드했다.

2쿼터 시작하자마자 이정현과 유현준의 연속 3점 슛이 폭발하며 25-12, KCC는 두 자릿수 격차를 만들었다.

잠잠하던 인삼공사도 2쿼터 중반 제러드 설린저와 이재도의 외곽포로 맞불을 놓으며 2쿼터 3분 57초를 남기고 25-27까지 쫓아갔으나 KCC는 특유의 빠른 트랜지션을 앞세워 주도권을 놓지 않은 채 전반을 42-36으로 마쳤다.

후반 들어 인삼공사의 반격은 더욱 강력해졌다.

3쿼터 중반 강력한 수비로 상대 실수를 유발해 만든 기회를 잇달아 득점으로 이어가 2분을 남기고 54-53으로 전세를 뒤집었고, 쿼터가 끝날 땐 61-57로 앞섰다.

4쿼터 초반 65-57까지 벌렸으나 이정현의 분투 속에 추격하는 KCC와 접전을 이어가던 인삼공사는 변준형이 4분 40초 전 72-67, 2분 44초 전 75-71을 만드는 3점포를 폭발하며 기 싸움에서 우위를 이어갔다.

75-74이던 23.9초를 남기고는 변준형의 멋진 패스와 오세근의 골 밑 마무리로 2점을 더해 승기를 잡았다.

KCC는 이후 이정현의 잇따른 3점 슛 시도가 모두 무위에 그치며 고개를 떨궜다.

변준형이 3점 슛 5방을 포함해 팀 내 최다 23점을 올렸고, 이재도가 21점, 오세근이 20점 6리바운드로 승리를 합작했다.

'설교수' 설린저는 득점은 8점에 그쳤으나 11개의 리바운드와 5개의 어시스트로 힘을 보탰다.

KCC에선 이정현이 3점 슛 7개 등 27점 5어시스트, 라건아가 21점 13리바운드로 분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변준형·이재도·오세근 날아오른 인삼공사, KCC와 챔프전 2연승
    • 입력 2021-05-05 16:21:03
    연합뉴스
안양 KGC인삼공사가 정규리그 1위 팀 전주 KCC와의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에서 2연승을 거두며 통산 세 번째 우승을 향해 진격했다.

인삼공사는 5일 전주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 4승제) 2차전 원정 경기에서 KCC를 77-74로 따돌렸다.

인삼공사는 3일 1차전에서 98-79로 완승한 데 이어 이날은 접전을 승리로 마무리해 2연승을 쌓았다.

부산 kt와 6강 플레이오프,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4강 플레이오프를 각각 3연승으로 통과한 인삼공사는 챔피언결정전에서도 2연승을 수확, 2013∼2014년 현대모비스가 작성한 역대 포스트시즌 최다 연승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반면 정규리그 1위로 4강에 직행, 인천 전자랜드를 3승 2패로 힘겹게 꺾고 올라온 KCC는 안방에서 연패를 당하며 위기에 몰렸다.

역대 챔피언결정전에서 1∼2차전을 모두 잡은 팀의 우승 확률은 81.8%(9/11)다.

두 팀은 안양으로 장소를 옮겨 7일 3차전, 9일 4차전을 이어간다.

저득점 양상이 이어지던 1쿼터 중반 이후 KCC가 먼저 포문을 열기 시작했다.

5-6으로 뒤지던 1쿼터 종료 3분 30여 초 전부터 이정현의 3점 슛, 라건아의 3점 플레이와 덩크로 전세를 뒤집었고, 1쿼터 막바지 이정현이 다시 연속 3점포를 터뜨리며 19-11로 리드했다.

2쿼터 시작하자마자 이정현과 유현준의 연속 3점 슛이 폭발하며 25-12, KCC는 두 자릿수 격차를 만들었다.

잠잠하던 인삼공사도 2쿼터 중반 제러드 설린저와 이재도의 외곽포로 맞불을 놓으며 2쿼터 3분 57초를 남기고 25-27까지 쫓아갔으나 KCC는 특유의 빠른 트랜지션을 앞세워 주도권을 놓지 않은 채 전반을 42-36으로 마쳤다.

후반 들어 인삼공사의 반격은 더욱 강력해졌다.

3쿼터 중반 강력한 수비로 상대 실수를 유발해 만든 기회를 잇달아 득점으로 이어가 2분을 남기고 54-53으로 전세를 뒤집었고, 쿼터가 끝날 땐 61-57로 앞섰다.

4쿼터 초반 65-57까지 벌렸으나 이정현의 분투 속에 추격하는 KCC와 접전을 이어가던 인삼공사는 변준형이 4분 40초 전 72-67, 2분 44초 전 75-71을 만드는 3점포를 폭발하며 기 싸움에서 우위를 이어갔다.

75-74이던 23.9초를 남기고는 변준형의 멋진 패스와 오세근의 골 밑 마무리로 2점을 더해 승기를 잡았다.

KCC는 이후 이정현의 잇따른 3점 슛 시도가 모두 무위에 그치며 고개를 떨궜다.

변준형이 3점 슛 5방을 포함해 팀 내 최다 23점을 올렸고, 이재도가 21점, 오세근이 20점 6리바운드로 승리를 합작했다.

'설교수' 설린저는 득점은 8점에 그쳤으나 11개의 리바운드와 5개의 어시스트로 힘을 보탰다.

KCC에선 이정현이 3점 슛 7개 등 27점 5어시스트, 라건아가 21점 13리바운드로 분전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