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집단감염’ 괴산 교회 신도, 백신 접종 1명만 ‘음성’
입력 2021.05.05 (16:49) 수정 2021.05.05 (16:54) 사회
지난달,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충북 괴산군의 한 교회 예배 참석자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30대 A 씨가 유일하게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교회에서는 지난달 9일, 신도 23명이 예배를 드린 뒤 사흘이 지나 10대 2명을 시작으로 모두 2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A 씨만 음성으로 확인됐습니다.

충북 괴산군보건소는 “A 씨는 의료계 종사자로 예배 참석 열흘 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한 상태였다”면서 “이후 항체가 형성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5일), “백신을 접종한 영향은 있을 것”이라면서도 “한 가지 사례를 가지고 (백신의 영향을) 추정하거나 단정해 이야기하기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 교회에선 지난달 9일에 이어 11일에도 신도와 외지 방문객 등 34명이 예배를 드린 뒤 1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모두 36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 ‘집단감염’ 괴산 교회 신도, 백신 접종 1명만 ‘음성’
    • 입력 2021-05-05 16:49:18
    • 수정2021-05-05 16:54:30
    사회
지난달,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충북 괴산군의 한 교회 예배 참석자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30대 A 씨가 유일하게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교회에서는 지난달 9일, 신도 23명이 예배를 드린 뒤 사흘이 지나 10대 2명을 시작으로 모두 2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A 씨만 음성으로 확인됐습니다.

충북 괴산군보건소는 “A 씨는 의료계 종사자로 예배 참석 열흘 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한 상태였다”면서 “이후 항체가 형성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5일), “백신을 접종한 영향은 있을 것”이라면서도 “한 가지 사례를 가지고 (백신의 영향을) 추정하거나 단정해 이야기하기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 교회에선 지난달 9일에 이어 11일에도 신도와 외지 방문객 등 34명이 예배를 드린 뒤 1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모두 36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