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G7 외교장관 “이란 우라늄 농도 상향 우려…핵합의 복원 지지”
입력 2021.05.06 (04:04) 수정 2021.05.06 (04:21) 국제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들이 이란의 우라늄 농축 농도 상향에 우려를 표하고 최근 진행 중인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G7 외교·개발장관들은 공동성명에서 "이란이 핵무기를 절대 개발하지 않는 것에 뜻을 같이하며 미국과 이란의 상호 의무 복귀를 위한 JCPOA 복원 논의를 환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들 외교장관은 2015년 체결된 JCPOA가 이란 핵프로그램의 평화적 사용을 보장하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최근 이란의 행동(우라늄 농축 농도 상향)은 매우 심각한 국면이며 깊은 우려의 문제"라면서 "우리는 핵비확산조약(NPT) 관련 의무 준수를 위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감시와 검증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G7 외교장관들은 성명에서 중동 지역 무장 조직에 자금과 무기를 지원하고 미사일 기술을 확산하는 이란을 비판하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 2231호에서 벗어난 탄도미사일 개발을 중단하고 지역(중동) 안정과 평화를 증진하는 건설적인 역할을 이란에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G7 외교장관 “이란 우라늄 농도 상향 우려…핵합의 복원 지지”
    • 입력 2021-05-06 04:04:19
    • 수정2021-05-06 04:21:24
    국제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들이 이란의 우라늄 농축 농도 상향에 우려를 표하고 최근 진행 중인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G7 외교·개발장관들은 공동성명에서 "이란이 핵무기를 절대 개발하지 않는 것에 뜻을 같이하며 미국과 이란의 상호 의무 복귀를 위한 JCPOA 복원 논의를 환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들 외교장관은 2015년 체결된 JCPOA가 이란 핵프로그램의 평화적 사용을 보장하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최근 이란의 행동(우라늄 농축 농도 상향)은 매우 심각한 국면이며 깊은 우려의 문제"라면서 "우리는 핵비확산조약(NPT) 관련 의무 준수를 위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감시와 검증을 강력히 지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G7 외교장관들은 성명에서 중동 지역 무장 조직에 자금과 무기를 지원하고 미사일 기술을 확산하는 이란을 비판하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 2231호에서 벗어난 탄도미사일 개발을 중단하고 지역(중동) 안정과 평화를 증진하는 건설적인 역할을 이란에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