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 가족 간 전파 잇따라…모임 시 방역 철저 당부
입력 2021.05.06 (07:55) 수정 2021.05.06 (08:41) 뉴스광장(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부산시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 간 모임이 활발해지면서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된다며 개인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어제 부산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명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5천188명입니다.

신규 확진자 중 13명은 가족간 접촉으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앞서 3명의 확진자가 나온 동구청에서 능동감시 대상 1명이 추가로 확진됐고, 집단감염이 발생한 금정구 한 교회에서도 자가격리 중인 2명이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15명으로 늘었습니다.

어린이집 종사자 1명도 선제검사에서 확진됐습니다.

한편, 자가격리 이탈자 4명이 적발됐으며 부산시는 이 중 3명을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부산의 1, 2분기 백신 접종률은 49.6%로 집계됐습니다.

  • 부산 가족 간 전파 잇따라…모임 시 방역 철저 당부
    • 입력 2021-05-06 07:55:55
    • 수정2021-05-06 08:41:24
    뉴스광장(부산)
부산시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가족 간 모임이 활발해지면서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된다며 개인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어제 부산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명 추가돼 누적 확진자는 5천188명입니다.

신규 확진자 중 13명은 가족간 접촉으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앞서 3명의 확진자가 나온 동구청에서 능동감시 대상 1명이 추가로 확진됐고, 집단감염이 발생한 금정구 한 교회에서도 자가격리 중인 2명이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15명으로 늘었습니다.

어린이집 종사자 1명도 선제검사에서 확진됐습니다.

한편, 자가격리 이탈자 4명이 적발됐으며 부산시는 이 중 3명을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부산의 1, 2분기 백신 접종률은 49.6%로 집계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