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관리소장이 고양이 학대” 허위사실 게시 40대 벌금형
입력 2021.05.06 (08:23) 수정 2021.05.06 (08:34) 뉴스광장(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아파트 관리소장이 고양이를 학대한다는 허위사실을 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4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습니다.

대전지법 형사1단독 조준호 판사는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42살 유 모 씨에게 벌금 5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유 씨는 2019년 11월 고양이와 관련된 인터넷 카페에 한 아파트 관리소장이 고양이를 발로 차는 등 학대하고 심지어 죽이기까지 한다는 허위 사실을 게시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 “관리소장이 고양이 학대” 허위사실 게시 40대 벌금형
    • 입력 2021-05-06 08:23:29
    • 수정2021-05-06 08:34:28
    뉴스광장(대전)
아파트 관리소장이 고양이를 학대한다는 허위사실을 인터넷 카페에 게시한 4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습니다.

대전지법 형사1단독 조준호 판사는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42살 유 모 씨에게 벌금 5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유 씨는 2019년 11월 고양이와 관련된 인터넷 카페에 한 아파트 관리소장이 고양이를 발로 차는 등 학대하고 심지어 죽이기까지 한다는 허위 사실을 게시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