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재명 지사, ‘방류 결정’ 철회 요구하는 항의 서한 일본 정부에 보내
입력 2021.05.06 (10:06) 수정 2021.05.06 (10:09) 사회
이재명 경기지사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하라는 내용의 항의 서한을 일본 정부와 후쿠시마현에 보냈습니다.

이 지사는 서한에서 “이번 오염수 방류는 참사로부터 교훈을 무시한 일이자 비극을 자초하는 일방적인 결정으로 자국민은 물론 인접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도외시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국제사회의 우려와 분노에도 불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을 끝내 고수한다면 그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이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지사는 미국 하와이주와 캘리포니아주, 괌주 등 태평양 연안 12개 인접국 25개 지방정부에도 서한을 보내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에 공동 대응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경기도는 지난달 23일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전담조직을 구성해 수입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 규모 확대, 일본산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점검 강화 등 대안을 마련 중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도 제공]
  • 이재명 지사, ‘방류 결정’ 철회 요구하는 항의 서한 일본 정부에 보내
    • 입력 2021-05-06 10:06:37
    • 수정2021-05-06 10:09:39
    사회
이재명 경기지사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철회하라는 내용의 항의 서한을 일본 정부와 후쿠시마현에 보냈습니다.

이 지사는 서한에서 “이번 오염수 방류는 참사로부터 교훈을 무시한 일이자 비극을 자초하는 일방적인 결정으로 자국민은 물론 인접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도외시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국제사회의 우려와 분노에도 불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을 끝내 고수한다면 그 책임은 전적으로 일본이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지사는 미국 하와이주와 캘리포니아주, 괌주 등 태평양 연안 12개 인접국 25개 지방정부에도 서한을 보내 일본의 오염수 방류 결정에 공동 대응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경기도는 지난달 23일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대응 전담조직을 구성해 수입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 규모 확대, 일본산 수산물 원산지 표시 특별점검 강화 등 대안을 마련 중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도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