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세종·충남·울산,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혁신사업’ 추가 선정
입력 2021.05.06 (12:00) 사회
지방자치단체와 지역대학이 협업체계를 구축해 지역 인재를 양성하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에 대전·세종·충남 플랫폼과 울산 지역이 추가로 선정됐습니다.

교욱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오늘(6일) 이같은 예비 선정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지난해 시작된 이 사업은 현재 경남, 충북, 광주·전남의 3개 플랫폼에서 진행되고 있는데, 이번 예비 선정 결과가 확정되면 대전·세종·충남 플랫폼이 추가되고, 경남 플랫폼이 경남·울산 플랫폼으로 전환됩니다.

신규 선정된 대전·세종·충남 플랫폼에는 권역 내 24개 대학, 68개 지역 혁신 기관이 참여해 미래 이동수단 혁신 생태계 조성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입니다.

교육부는 이 플랫폼에서 앞으로 연 3천 명의 핵심분야 인재양성체계를 구축해 연 4백 명의 핵심인재를 대전·세종·충남 공유대학을 통해 배출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단일형이 복수형으로 전환되는 경남·울산 플랫폼의 경우에는 권역 내 17개 대학 46개 지역혁신기관이 참여해 미래 이동수단과 저탄소그린에너지 등 핵심분야 연구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교육부는 지난해 해당 사업의 지역 협력 효과를 확인했다며, 올해 4개 플랫폼 지자체 8곳에 약 2천439억 원(국비 70%, 지방비 30%)을 투입해 지역소멸 위기를 극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대전·세종·충남·울산,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혁신사업’ 추가 선정
    • 입력 2021-05-06 12:00:56
    사회
지방자치단체와 지역대학이 협업체계를 구축해 지역 인재를 양성하는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에 대전·세종·충남 플랫폼과 울산 지역이 추가로 선정됐습니다.

교욱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오늘(6일) 이같은 예비 선정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지난해 시작된 이 사업은 현재 경남, 충북, 광주·전남의 3개 플랫폼에서 진행되고 있는데, 이번 예비 선정 결과가 확정되면 대전·세종·충남 플랫폼이 추가되고, 경남 플랫폼이 경남·울산 플랫폼으로 전환됩니다.

신규 선정된 대전·세종·충남 플랫폼에는 권역 내 24개 대학, 68개 지역 혁신 기관이 참여해 미래 이동수단 혁신 생태계 조성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입니다.

교육부는 이 플랫폼에서 앞으로 연 3천 명의 핵심분야 인재양성체계를 구축해 연 4백 명의 핵심인재를 대전·세종·충남 공유대학을 통해 배출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단일형이 복수형으로 전환되는 경남·울산 플랫폼의 경우에는 권역 내 17개 대학 46개 지역혁신기관이 참여해 미래 이동수단과 저탄소그린에너지 등 핵심분야 연구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교육부는 지난해 해당 사업의 지역 협력 효과를 확인했다며, 올해 4개 플랫폼 지자체 8곳에 약 2천439억 원(국비 70%, 지방비 30%)을 투입해 지역소멸 위기를 극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