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日 긴급사태 연장 여부 내일 결정…스가 “사람 이동 감소” 발언 논란
입력 2021.05.06 (15:00) 수정 2021.05.06 (15:05) 국제
일본 정부가 도쿄도 등 4개 광역지역에 발령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연장하는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고 NHK방송 등이 6일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7일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다음 주 11일까지인 긴급사태 발령의 연장 기간과 대상 지역 등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현재 도쿄도,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등 4개 지역은 외출 자제와 주류 제공 음식점 휴업, 출근자 감축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긴급사태가 발령돼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자체장의 요청을 근거로 휴업 요청 등의 감염 방지 조치를 최종 판단하기로 했으며, 긴급사태 기간은 2주일에서 1개월 정도 연장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의료 상황이 좋지 않은 오사카부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 3개 광역지역에는 긴급사태 연장이 유력한 가운데 도쿄올림픽 개최지인 도쿄도의 연장 포함 여부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이번 세 번째 긴급사태는 발령 기간이 지난 달 25일부터 이달 11일까지로 앞선 1·2차 긴급사태 때와 비교해 너무 짧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긴급사태 발령 효과에 대해 사람들의 이동을 줄이는 성과가 있었다고 말해 현실과 동떨어진 발언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스가 총리는 전날(5일) 총리공관 앞에서 취재진에게 긴급사태 선언 효과에 대한 질문을 받고서 “사람들의 이동은 틀림없이 감소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확진자 수와 관련된 질문에는 “숫자를 여러분 모두 알고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인구가 감소한 그런 효과는 나오기 시작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오후 2시 무렵 도쿄 신주쿠역의 인파는 지난해 5월 2일부터 5일 사이 같은 시간대의 2.81배에 달하는 등 번화가에 인파가 급증한 것으로 분석돼, 스가 총리가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오자와 이치로 중의원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잘못이나 실패를 절대 인정하지 않고 추악한 핑계를 댈뿐만 아니라 이제 와선 현실조차 보려 하지 않는다”며 스가 총리를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日 긴급사태 연장 여부 내일 결정…스가 “사람 이동 감소” 발언 논란
    • 입력 2021-05-06 15:00:27
    • 수정2021-05-06 15:05:22
    국제
일본 정부가 도쿄도 등 4개 광역지역에 발령한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연장하는 방향을 검토하고 있다고 NHK방송 등이 6일 보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7일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다음 주 11일까지인 긴급사태 발령의 연장 기간과 대상 지역 등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현재 도쿄도, 오사카부, 교토부, 효고현 등 4개 지역은 외출 자제와 주류 제공 음식점 휴업, 출근자 감축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긴급사태가 발령돼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자체장의 요청을 근거로 휴업 요청 등의 감염 방지 조치를 최종 판단하기로 했으며, 긴급사태 기간은 2주일에서 1개월 정도 연장하는 방안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의료 상황이 좋지 않은 오사카부와 교토부, 효고현 등 간사이 3개 광역지역에는 긴급사태 연장이 유력한 가운데 도쿄올림픽 개최지인 도쿄도의 연장 포함 여부가 주목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이번 세 번째 긴급사태는 발령 기간이 지난 달 25일부터 이달 11일까지로 앞선 1·2차 긴급사태 때와 비교해 너무 짧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긴급사태 발령 효과에 대해 사람들의 이동을 줄이는 성과가 있었다고 말해 현실과 동떨어진 발언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스가 총리는 전날(5일) 총리공관 앞에서 취재진에게 긴급사태 선언 효과에 대한 질문을 받고서 “사람들의 이동은 틀림없이 감소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확진자 수와 관련된 질문에는 “숫자를 여러분 모두 알고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인구가 감소한 그런 효과는 나오기 시작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하지만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5일까지 오후 2시 무렵 도쿄 신주쿠역의 인파는 지난해 5월 2일부터 5일 사이 같은 시간대의 2.81배에 달하는 등 번화가에 인파가 급증한 것으로 분석돼, 스가 총리가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오자와 이치로 중의원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자신의 잘못이나 실패를 절대 인정하지 않고 추악한 핑계를 댈뿐만 아니라 이제 와선 현실조차 보려 하지 않는다”며 스가 총리를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