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산지 바꿔치기’로 가격 10배로 ‘펑’…불법 새우젓 유통
입력 2021.05.06 (16:21) 수정 2021.05.06 (16:25) 취재K

"국내산 사면 원가 못 맞춥니다. 저희도 먹고 살려고…."

베트남산 새우젓을 뒤적거리던 업체 사장은 볼멘소리로 단속나온 수사관에게 푸념을 늘어놓습니다. 이 업체는 국내산 새우젓을 판다고 속이고 베트남산을 섞어 판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 3년 간 국내산으로 가격을 부풀려 얻은 이득만 3억 원에 달합니다.

또다른 부산의 한 제조업체. 수사관들이 화물차 뒷문을 열어젖힙니다. 차 안에는 새우젓이 든 드럼통과 제품으로 판매될 플라스틱 용기가 가득합니다.

드럼통에는 버젓이 '전라남도 신안군'이 적혀 있지만, 사실 모두 베트남산 새우젓을 옮겨 담은 것들입니다. 혹시라도 단속될까 어두운 밤 인적이 드문 차 안에서 몰래 작업을 했다고 합니다.

이번에는 새우젓이 움막에 있습니다. 빗방울이 뚝뚝 떨어지는 움막에는 비닐로 대충 덮어놓은 새우젓이 방치돼 있습니다.

심지어 고양이와 쥐가 들끓어 봉지를 뜯어먹은 흔적도 고스란히 남아있는데요. 바로 옆에는 다 쓰고 버린 락스통까지 나뒹굽니다. 이렇게 보관된 새우젓은 대형마트와 식당으로 유통돼 우리의 식탁에 올랐습니다.


■ 베트남산 섞어 가격 10배 부풀린 업체 5곳 적발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가 이번에 적발한 업체는 모두 5곳입니다. 시중에 유통된 제품 종류만 22개인데요. 특히 한 업체의 경우 43t가량의 새우젓을 78곳의 마트로 유통하기도 했습니다.

이들 대부분은 베트남산 새우젓을 사서 국내산 새우젓과 섞어 팔거나, 아예 원산지를 속여 판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위생상태가 불량한 1곳은 폐쇄조치 되기도 했는데요.

베트남산 새우젓은 최근 새우젓 시장의 떠오르는'가성비 갑' 제품입니다. 중국산 새우젓이 지난 10년 동안 가격이 급증해 국내산과 큰 차이를 보지 못하는 반면, 베트남산 새우젓은 1kg에 2천 원~3천 원 정도에 거래됩니다.

국내산은 이보다 10배 비싼 2만원 상당에 거래되는데요. 사실상 10배 가까운 가격을 부풀려 부당 이득을 취한 겁니다.



"한국산 vs 베트남산 사실상 구별 어려워"

그렇다면 우리는 베트남산과 국내산 새우젓을 구별할 수 있을까요?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수사관들도 구별이 쉽지 않아 유전자 검사를 맡겨야 할 정도였는데요. 색이나 크기에 큰 차이가 없기 때문에 일반인들이 봐서는 알아볼 수가 없다고 합니다.

그나마 특징적인 것이 있다면 베트남산의 경우 내용물의 크기가 작고, 잘 부스러지는 등 신선도가 떨어진다고 합니다. 이마저도 국내산과 섞이면 확인이 어렵습니다.

특사경은 국립수산물품질원과 공조수사로 밝혀진 제품들을 압수했으며 이들 업체를 식품위생법 위반과 보관기준 위반 혐의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 ‘원산지 바꿔치기’로 가격 10배로 ‘펑’…불법 새우젓 유통
    • 입력 2021-05-06 16:14:50
    • 수정2021-05-06 16:25:14
    취재K

"국내산 사면 원가 못 맞춥니다. 저희도 먹고 살려고…."

베트남산 새우젓을 뒤적거리던 업체 사장은 볼멘소리로 단속나온 수사관에게 푸념을 늘어놓습니다. 이 업체는 국내산 새우젓을 판다고 속이고 베트남산을 섞어 판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지난 3년 간 국내산으로 가격을 부풀려 얻은 이득만 3억 원에 달합니다.

또다른 부산의 한 제조업체. 수사관들이 화물차 뒷문을 열어젖힙니다. 차 안에는 새우젓이 든 드럼통과 제품으로 판매될 플라스틱 용기가 가득합니다.

드럼통에는 버젓이 '전라남도 신안군'이 적혀 있지만, 사실 모두 베트남산 새우젓을 옮겨 담은 것들입니다. 혹시라도 단속될까 어두운 밤 인적이 드문 차 안에서 몰래 작업을 했다고 합니다.

이번에는 새우젓이 움막에 있습니다. 빗방울이 뚝뚝 떨어지는 움막에는 비닐로 대충 덮어놓은 새우젓이 방치돼 있습니다.

심지어 고양이와 쥐가 들끓어 봉지를 뜯어먹은 흔적도 고스란히 남아있는데요. 바로 옆에는 다 쓰고 버린 락스통까지 나뒹굽니다. 이렇게 보관된 새우젓은 대형마트와 식당으로 유통돼 우리의 식탁에 올랐습니다.


■ 베트남산 섞어 가격 10배 부풀린 업체 5곳 적발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가 이번에 적발한 업체는 모두 5곳입니다. 시중에 유통된 제품 종류만 22개인데요. 특히 한 업체의 경우 43t가량의 새우젓을 78곳의 마트로 유통하기도 했습니다.

이들 대부분은 베트남산 새우젓을 사서 국내산 새우젓과 섞어 팔거나, 아예 원산지를 속여 판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또 위생상태가 불량한 1곳은 폐쇄조치 되기도 했는데요.

베트남산 새우젓은 최근 새우젓 시장의 떠오르는'가성비 갑' 제품입니다. 중국산 새우젓이 지난 10년 동안 가격이 급증해 국내산과 큰 차이를 보지 못하는 반면, 베트남산 새우젓은 1kg에 2천 원~3천 원 정도에 거래됩니다.

국내산은 이보다 10배 비싼 2만원 상당에 거래되는데요. 사실상 10배 가까운 가격을 부풀려 부당 이득을 취한 겁니다.



"한국산 vs 베트남산 사실상 구별 어려워"

그렇다면 우리는 베트남산과 국내산 새우젓을 구별할 수 있을까요?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수사관들도 구별이 쉽지 않아 유전자 검사를 맡겨야 할 정도였는데요. 색이나 크기에 큰 차이가 없기 때문에 일반인들이 봐서는 알아볼 수가 없다고 합니다.

그나마 특징적인 것이 있다면 베트남산의 경우 내용물의 크기가 작고, 잘 부스러지는 등 신선도가 떨어진다고 합니다. 이마저도 국내산과 섞이면 확인이 어렵습니다.

특사경은 국립수산물품질원과 공조수사로 밝혀진 제품들을 압수했으며 이들 업체를 식품위생법 위반과 보관기준 위반 혐의 등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