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백신 지재권 면제 지지”…공급 확대 기대 속 협상 ‘산 넘어 산’
입력 2021.05.06 (19:27) 수정 2021.05.06 (19:47)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을 풀어 다른 나라도 복제 백신을 생산할 수 있게 하자는 주장에 유보 입장을 보여온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지 쪽으로 입장을 바꿨습니다.

백신 공급 확대에 대한 기대도 나오지만, 실행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많아 우려도 적지 않습니다.

이정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국이 코로나19백신 지식재산권 면제를 지지하느냐는 물음을 받은 바이든 미국 대통령, "그렇다"며 분명한 지지 의사를 밝혔습니다.

[젠 사키/미국 백악관 대변인 : "미국이 현재 고려하는 점과 목표는 향후 어떻게 국제사회에 가장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방법으로 많은 양의 백신을 공급하느냐 입니다."]

미국이 백신을 독식한다는 세계 각국의 비난을 의식한 겁니다.

미국 무역대표부도 곧바로 지지 성명을 냈습니다.

비상 시국에는 비상 수단이 필요하다면서, 백신 생산과 확대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했습니다.

백신 주요 공급처인 화이자와 모더나가 미국 업체인 만큼, 백신 공급 확대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는 분위깁니다.

세계보건기구 WHO 사무총장이 미국의 입장 표명을 두고 "지혜롭고 도덕적인 리더십", "역사적 결정"이라며 환영한 이유입니다.

다만 넘어야 할 산은 여전히 많습니다.

제약사들의 반발이 여전히 거세 소송 가능성 얘기까지 나오고 있고, 자국 산업 경쟁력을 이유로 한 미국 정치권 내 반대 목소리도 작지 않습니다.

미국 무역대표부 캐서린 타이 대표도 세계무역기구 WTO에서 진행될 면제협상에 시간이 많이 걸릴 거라고 말해, 당장 급한 불을 끄는데는 큰 도움이 안 될거란 우려섞인 전망도 나옵니다.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영상편집:김 철/그래픽:안재우
  • 美 “백신 지재권 면제 지지”…공급 확대 기대 속 협상 ‘산 넘어 산’
    • 입력 2021-05-06 19:27:40
    • 수정2021-05-06 19:47:47
    뉴스7(광주)
[앵커]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지식재산권을 풀어 다른 나라도 복제 백신을 생산할 수 있게 하자는 주장에 유보 입장을 보여온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지 쪽으로 입장을 바꿨습니다.

백신 공급 확대에 대한 기대도 나오지만, 실행까지는 넘어야 할 산이 많아 우려도 적지 않습니다.

이정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미국이 코로나19백신 지식재산권 면제를 지지하느냐는 물음을 받은 바이든 미국 대통령, "그렇다"며 분명한 지지 의사를 밝혔습니다.

[젠 사키/미국 백악관 대변인 : "미국이 현재 고려하는 점과 목표는 향후 어떻게 국제사회에 가장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방법으로 많은 양의 백신을 공급하느냐 입니다."]

미국이 백신을 독식한다는 세계 각국의 비난을 의식한 겁니다.

미국 무역대표부도 곧바로 지지 성명을 냈습니다.

비상 시국에는 비상 수단이 필요하다면서, 백신 생산과 확대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했습니다.

백신 주요 공급처인 화이자와 모더나가 미국 업체인 만큼, 백신 공급 확대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는 분위깁니다.

세계보건기구 WHO 사무총장이 미국의 입장 표명을 두고 "지혜롭고 도덕적인 리더십", "역사적 결정"이라며 환영한 이유입니다.

다만 넘어야 할 산은 여전히 많습니다.

제약사들의 반발이 여전히 거세 소송 가능성 얘기까지 나오고 있고, 자국 산업 경쟁력을 이유로 한 미국 정치권 내 반대 목소리도 작지 않습니다.

미국 무역대표부 캐서린 타이 대표도 세계무역기구 WTO에서 진행될 면제협상에 시간이 많이 걸릴 거라고 말해, 당장 급한 불을 끄는데는 큰 도움이 안 될거란 우려섞인 전망도 나옵니다.

KBS 뉴스 이정민입니다.

영상편집:김 철/그래픽:안재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광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