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목요정치토크] ‘여·야 지도부 입성’ 줄줄이 실패…어떻게 보나?
입력 2021.05.06 (19:42) 수정 2021.05.06 (20:21) 뉴스7(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목요정치토크〉 시간입니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신범철 국민의힘 천안갑 당협위원장 나오셨습니다.

어서 오세요.

먼저 오늘의 키워드 보고,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4·7 재보선 이후, 여·야 할 것 없이 충청권 인사들이 지도부 입성을 위해 도전을 했었죠.

하지만 안타깝게도 잇따라 고배를 마셨습니다.

민주당만 봐도 당 대표부터, 최고위원 모두 수도권 인사들로 채워졌거든요.

이렇게 되면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우리 지역의 목소리가 작아지는 거 아닙니까?
  • [목요정치토크] ‘여·야 지도부 입성’ 줄줄이 실패…어떻게 보나?
    • 입력 2021-05-06 19:42:36
    • 수정2021-05-06 20:21:37
    뉴스7(대전)
[앵커]

〈목요정치토크〉 시간입니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신범철 국민의힘 천안갑 당협위원장 나오셨습니다.

어서 오세요.

먼저 오늘의 키워드 보고,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4·7 재보선 이후, 여·야 할 것 없이 충청권 인사들이 지도부 입성을 위해 도전을 했었죠.

하지만 안타깝게도 잇따라 고배를 마셨습니다.

민주당만 봐도 당 대표부터, 최고위원 모두 수도권 인사들로 채워졌거든요.

이렇게 되면 대선을 앞둔 상황에서, 우리 지역의 목소리가 작아지는 거 아닙니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