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북, 장내 세균병원체 감염률 증가
입력 2021.05.06 (19:47) 수정 2021.05.06 (19:51) 뉴스7(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북지역에서 장내 세균병원체 감염률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경상북도는 세균 병원체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카바페넴 내성 감염증 환자가 지난 2018년 265건에서 지난해 611건으로 2배 이상 크게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증상은 최후의 항생제로 불리는 카바페넴에 내성을 보이는 것으로 기존 항생제로는 치료가 어려워 병원 내 감염 차단과 항생제 오남용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 경북, 장내 세균병원체 감염률 증가
    • 입력 2021-05-06 19:47:28
    • 수정2021-05-06 19:51:59
    뉴스7(대구)
경북지역에서 장내 세균병원체 감염률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경상북도는 세균 병원체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카바페넴 내성 감염증 환자가 지난 2018년 265건에서 지난해 611건으로 2배 이상 크게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증상은 최후의 항생제로 불리는 카바페넴에 내성을 보이는 것으로 기존 항생제로는 치료가 어려워 병원 내 감염 차단과 항생제 오남용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