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의당도 “과기·해수 지명철회해야”…민주 ‘임혜숙’ 고심
입력 2021.05.06 (21:06) 수정 2021.05.07 (08: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그런가 하면 이틀 전 청문회를 마친 장관 후보 다섯 명 가운데 산업부, 고용부 장관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 문턱을 넘었습니다.

남은 건, 이 세 명인데 국민의 힘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며 지명 철회나 자진사퇴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정의당도 이 가운데 과기정통부와 해수부 장관 후보 두 명의 지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민주당은 최대한 야당과 협의하겠다고 밝혔지만 내심 당혹스런 분위기입니다.

노태영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예정에 없던 긴급 의원총회를 소집한 국민의힘, 낙마 1순위로 꼽던 가족 동반 출장, 임혜숙 후보자 뿐 아니라 아내의 도자기 밀수, 박준영 후보자, 관사 재테크, 노형욱 후보자까지 부적격하다고, 결론냈습니다.

3명 모두 자진 사퇴하거나, 지명 철회하라고 청와대에 요구했고, 청문회 보고서 채택에는 협조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 "자질과 도덕성도 능력마저도 부족한 사람들, 왜 자꾸 이렇게 국민 앞에 내어 놓는 것인지...대통령께서 나와서 국민들에게 설명해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마저 듭니다."]

정의당이 찍으면 결국 낙마해 이른바 '데스 노트'로 불리는 명단에, 정의당은 임혜숙, 박준영 후보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은주/정의당 : "심각한 결격 사유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장관 후보자로서의 자격 자체가 없다고 봅니다."]

민주당은 공식적으로 큰 문제는 없다면서도, 절차를 강행하기엔 부담에 있어 고심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한 민주당 의원은 임혜숙 후보자는 어렵지 않겠느냐는 취지를 청와대에도 전할 걸로 안다고 KBS에 말했습니다.

다른 의원은 후보자를 어렵사리 데려온 터라, 고심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장관 청문회에 대한 보고서 채택시한은 다음 월요일까지입니다.

김부겸 총리 인준안 표결, 원구성 재협상 문제와 함께 여야의 수싸움이 벌어질 걸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촬영기자:박찬걸/영상편집:김태형
  • 정의당도 “과기·해수 지명철회해야”…민주 ‘임혜숙’ 고심
    • 입력 2021-05-06 21:06:42
    • 수정2021-05-07 08:06:13
    뉴스 9
[앵커]

그런가 하면 이틀 전 청문회를 마친 장관 후보 다섯 명 가운데 산업부, 고용부 장관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 문턱을 넘었습니다.

남은 건, 이 세 명인데 국민의 힘은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며 지명 철회나 자진사퇴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정의당도 이 가운데 과기정통부와 해수부 장관 후보 두 명의 지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민주당은 최대한 야당과 협의하겠다고 밝혔지만 내심 당혹스런 분위기입니다.

노태영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예정에 없던 긴급 의원총회를 소집한 국민의힘, 낙마 1순위로 꼽던 가족 동반 출장, 임혜숙 후보자 뿐 아니라 아내의 도자기 밀수, 박준영 후보자, 관사 재테크, 노형욱 후보자까지 부적격하다고, 결론냈습니다.

3명 모두 자진 사퇴하거나, 지명 철회하라고 청와대에 요구했고, 청문회 보고서 채택에는 협조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대표 권한대행 : "자질과 도덕성도 능력마저도 부족한 사람들, 왜 자꾸 이렇게 국민 앞에 내어 놓는 것인지...대통령께서 나와서 국민들에게 설명해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마저 듭니다."]

정의당이 찍으면 결국 낙마해 이른바 '데스 노트'로 불리는 명단에, 정의당은 임혜숙, 박준영 후보자 이름을 올렸습니다.

[이은주/정의당 : "심각한 결격 사유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장관 후보자로서의 자격 자체가 없다고 봅니다."]

민주당은 공식적으로 큰 문제는 없다면서도, 절차를 강행하기엔 부담에 있어 고심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한 민주당 의원은 임혜숙 후보자는 어렵지 않겠느냐는 취지를 청와대에도 전할 걸로 안다고 KBS에 말했습니다.

다른 의원은 후보자를 어렵사리 데려온 터라, 고심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장관 청문회에 대한 보고서 채택시한은 다음 월요일까지입니다.

김부겸 총리 인준안 표결, 원구성 재협상 문제와 함께 여야의 수싸움이 벌어질 걸로 예상됩니다.

KBS 뉴스 노태영입니다.

촬영기자:박찬걸/영상편집:김태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