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담댐 물 공급량 놓고 전북-충청권 이견
입력 2021.05.06 (21:45) 수정 2021.05.06 (21:51)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전북 용담댐 물 공급량을 놓고 전북과 충청권 광역자치단체가 이견을 보이면서 갈등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대전, 세종, 충남북 등 4개 시도는 최근 국가물관리위원회 소속 금강물관리위원회에 지난 2002년부터 올해까지 한시적으로 충청권에 하루 75만t, 전북에 103만t으로 조정된 물 공급량을 인구가 늘어난 충청권을 중심으로 다시 배분해야 한다고 건의했습니다.

이에 전라북도는 전주와 익산, 완주 등에 공업용수가 추가로 필요하고, 새만금 개발사업 등 미래 수요까지 고려하면 댐 기본계획 당시 수립된 135만t의 공급량도 부족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 용담댐 물 공급량 놓고 전북-충청권 이견
    • 입력 2021-05-06 21:45:12
    • 수정2021-05-06 21:51:40
    뉴스9(전주)
전북 용담댐 물 공급량을 놓고 전북과 충청권 광역자치단체가 이견을 보이면서 갈등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대전, 세종, 충남북 등 4개 시도는 최근 국가물관리위원회 소속 금강물관리위원회에 지난 2002년부터 올해까지 한시적으로 충청권에 하루 75만t, 전북에 103만t으로 조정된 물 공급량을 인구가 늘어난 충청권을 중심으로 다시 배분해야 한다고 건의했습니다.

이에 전라북도는 전주와 익산, 완주 등에 공업용수가 추가로 필요하고, 새만금 개발사업 등 미래 수요까지 고려하면 댐 기본계획 당시 수립된 135만t의 공급량도 부족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전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