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日 긴급사태 확대 연장…도쿄올림픽 ‘먹구름’ 언제까지
입력 2021.05.07 (21:43) 수정 2021.05.07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반면 올림픽을 두 달여 앞둔 일본의 경우, 상황이 호전될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급기야 일본 정부는 도쿄 등에 발령했던 긴급사태 기간을 늘리고 대상 지역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도쿄에서 박원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쿄 인근 관광지 다카오 산입니다.

황금연휴가 한창이던 1일부터 4일까지 인파를 비교했더니 지난해 같은 기간의 4.7배에 달했습니다.

연휴 때 유동 인구부터 줄이겠다는 전략이 안 먹혀든 겁니다.

결국 일본 정부가 지금의 긴급사태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 “아이치현, 후쿠오카현을 추가하면서, (긴급사태를) 5월 31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원래 11일까지였던 긴급사태 기한은 이번달 말로 스무 날 더 늘어났고, 상황이 좋지 않은 아이치현과 후쿠오카현 두 곳이 추가됐습니다.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으면서 일본 안팎에서는 올림픽 취소나 재연기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다시 높아지고 있습니다.

도쿄올림픽 개최를 반대하는 온라인 서명 운동엔 불과 이틀 만에 동참자가 20만 명을 훌쩍 넘었습니다.

이 병원은 “의료는 한계, 올림픽은 무리”라는 글을 창문에 붙여 소리 없는 시위에 가세했습니다.

야당 의원들도 코로나로 인한 의료 상황이 심각한데도 올림픽이 먼저냐면서 비판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이즈미 겐타/입헌민주당 의원 : “올림픽을 위해 약1만 명의 의사와 간호사, 그리고 병원 30곳을 우선 확보한다는 것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번 여름 올림픽은 연기나 취소를 제안하고 싶은데 어떻습니까?]

이런 가운데 백신 제조사 화이자가 올림픽 참가 선수들에게 백신을 무료 제공하겠다고 발표했지만, 매일 5천~6천명의 확진자가 새로 나오는 상황에서 올림픽 개최가 가능할 지는 여전히 미지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한찬의

  • 日 긴급사태 확대 연장…도쿄올림픽 ‘먹구름’ 언제까지
    • 입력 2021-05-07 21:43:41
    • 수정2021-05-07 22:04:56
    뉴스 9
[앵커]

반면 올림픽을 두 달여 앞둔 일본의 경우, 상황이 호전될 기미가 전혀 보이지 않습니다.

급기야 일본 정부는 도쿄 등에 발령했던 긴급사태 기간을 늘리고 대상 지역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도쿄에서 박원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도쿄 인근 관광지 다카오 산입니다.

황금연휴가 한창이던 1일부터 4일까지 인파를 비교했더니 지난해 같은 기간의 4.7배에 달했습니다.

연휴 때 유동 인구부터 줄이겠다는 전략이 안 먹혀든 겁니다.

결국 일본 정부가 지금의 긴급사태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총리 : “아이치현, 후쿠오카현을 추가하면서, (긴급사태를) 5월 31일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원래 11일까지였던 긴급사태 기한은 이번달 말로 스무 날 더 늘어났고, 상황이 좋지 않은 아이치현과 후쿠오카현 두 곳이 추가됐습니다.

일본 내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으면서 일본 안팎에서는 올림픽 취소나 재연기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다시 높아지고 있습니다.

도쿄올림픽 개최를 반대하는 온라인 서명 운동엔 불과 이틀 만에 동참자가 20만 명을 훌쩍 넘었습니다.

이 병원은 “의료는 한계, 올림픽은 무리”라는 글을 창문에 붙여 소리 없는 시위에 가세했습니다.

야당 의원들도 코로나로 인한 의료 상황이 심각한데도 올림픽이 먼저냐면서 비판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이즈미 겐타/입헌민주당 의원 : “올림픽을 위해 약1만 명의 의사와 간호사, 그리고 병원 30곳을 우선 확보한다는 것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번 여름 올림픽은 연기나 취소를 제안하고 싶은데 어떻습니까?]

이런 가운데 백신 제조사 화이자가 올림픽 참가 선수들에게 백신을 무료 제공하겠다고 발표했지만, 매일 5천~6천명의 확진자가 새로 나오는 상황에서 올림픽 개최가 가능할 지는 여전히 미지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박원기입니다.

촬영기자:정민욱/영상편집:한찬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