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이든, 고용증가 둔화에 “갈길 멀어”…초대형 지출안 처리 촉구
입력 2021.05.08 (05:35) 수정 2021.05.08 (05:40)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기대에 크게 못 미친 미국의 4월 고용 동향과 관련해 "경기 회복의 갈 길이 멀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의회에 계류된 대규모 부양안 처리를 촉구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4월 고용 동향과 관련한 백악관 연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경기 침체로부터의 회복을 위해 정부가 국민을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노동부는 이날 4월 비농업 일자리가 26만 6천 개 늘어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100만 개의 일자리가 증가할 것이라는 애초 예상을 크게 벗어난 수치입니다.

실업률 역시 5.8%로 하락할 것이라는 예측을 깨고 전월 대비 0.1%포인트 오른 6.1%를 기록했습니다.

외신은 노동력과 원자재 부족이 고용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보고서는 우리가 취하는 조치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강조한다"며 "우리의 노력은 효과를 나타내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3월 의회에서 통과한 1조 9천억 달러(약 2천100조 원) 규모의 코로나19 부양법안이 미국 경제를 회복시키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양법안 통과 이후 '미국 일자리 계획', '미국 가족계획'으로 각각 불리는 총 4조 달러(약 4천400조 원)에 달하는 초대형 인프라 지출법안 2개를 제안한 상태로, 의회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공화당은 액수가 너무 큰 데다 인플레이션과 실업급여로 인한 노동력 복귀 의욕을 저하한다는 이유 등으로 반대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바이든, 고용증가 둔화에 “갈길 멀어”…초대형 지출안 처리 촉구
    • 입력 2021-05-08 05:35:46
    • 수정2021-05-08 05:40:36
    국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기대에 크게 못 미친 미국의 4월 고용 동향과 관련해 "경기 회복의 갈 길이 멀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의회에 계류된 대규모 부양안 처리를 촉구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4월 고용 동향과 관련한 백악관 연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경기 침체로부터의 회복을 위해 정부가 국민을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노동부는 이날 4월 비농업 일자리가 26만 6천 개 늘어났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100만 개의 일자리가 증가할 것이라는 애초 예상을 크게 벗어난 수치입니다.

실업률 역시 5.8%로 하락할 것이라는 예측을 깨고 전월 대비 0.1%포인트 오른 6.1%를 기록했습니다.

외신은 노동력과 원자재 부족이 고용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보고서는 우리가 취하는 조치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강조한다"며 "우리의 노력은 효과를 나타내기 시작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3월 의회에서 통과한 1조 9천억 달러(약 2천100조 원) 규모의 코로나19 부양법안이 미국 경제를 회복시키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부양법안 통과 이후 '미국 일자리 계획', '미국 가족계획'으로 각각 불리는 총 4조 달러(약 4천400조 원)에 달하는 초대형 인프라 지출법안 2개를 제안한 상태로, 의회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공화당은 액수가 너무 큰 데다 인플레이션과 실업급여로 인한 노동력 복귀 의욕을 저하한다는 이유 등으로 반대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