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예상치 크게 밑돈 4월 고용…“기업들은 오히려 구인난”
입력 2021.05.08 (06:22) 수정 2021.05.08 (08:0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국의 경제회복 속도가 빨라지면서 고용 지표 개선에도 기대감이 컸었는데, 지난달 신규 일자리 수가 전문가들의 예상치를 크게 밑돈 26만 개에 그쳤습니다.

실업자들이 실업수당 등으로 버티면서 기업들이 오히려 구인난에 시달리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뉴욕 한보경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미국의 신규 일자리 수는 26만 6천 개, 넉 달 연속 증가세라지만, 전문가들의 전망치를 크게 밑돌았습니다.

백신 접종으로 경제재개 속도가 빨라지면서 4월 신규 일자리 수를 100만 개 이상으로 전망했던 블룸버그는 '예상치 못한 둔화'라고 했습니다.

실업률도 6.1%로 0.1% 포인트 올라갔습니다.

이 역시 5%대로 하락할 거라는 예상을 비껴갔습니다.

[닉 벙커/채용정보회사 '인디드' 북미책임자 : "솔직히 4월 고용 지표는 전망치와 비교했을 때 가장 실망스러운 보고서 중 하나입니다."]

이에 대해 미국 언론들은 각종 영업제한 조치가 완화되면서 미국내 일자리는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걸 메울 사람을 찾지 못해 신규 취업자가 예상만큼 증가하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습니다.

실업자들이 재난지원금과 실업수당 등으로 원하는 일자리가 생길 때까지 버티고 있어, 오히려 기업들이 구인난에 시달리고 있다는 겁니다.

[데이브 카메론/지붕 수리 업체 대표 : "일할 사람을 찾는 게 쉽지 않습니다. 집에서 나와 열심히 일하기를 원하는 사람에게 우리가 (실업수당과 비교해) 대체 얼마나 많이 지불할 수 있을까요?"]

미국 상공회의소는 연방정부가 지급하고 있는 주당 300달러의 추가 실업수당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백악관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관련 질문을 일축했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 "(늘어난 실업수당이 일자리 회복에 영향을 줬다고 보십니까?) 아니요, 그렇게 판단할 만한 근거가 없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 전과 비교해 아직 800만 개의 일자리가 부족하다며 추가 경기부양책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고용지표는 기대에 못 미쳤지만, 뉴욕증시 주요지수들은 오름세로 장을 마쳤습니다.

바이든 행정부와 연방준비제도가 금리 인상 등의 이른바 '긴축'에 들어갈 거라는 투자자들의 불안 심리가 잦아들었기 때문입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영상편집:김신형
  • 美 예상치 크게 밑돈 4월 고용…“기업들은 오히려 구인난”
    • 입력 2021-05-08 06:22:15
    • 수정2021-05-08 08:05:50
    뉴스광장 1부
[앵커]

미국의 경제회복 속도가 빨라지면서 고용 지표 개선에도 기대감이 컸었는데, 지난달 신규 일자리 수가 전문가들의 예상치를 크게 밑돈 26만 개에 그쳤습니다.

실업자들이 실업수당 등으로 버티면서 기업들이 오히려 구인난에 시달리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뉴욕 한보경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미국의 신규 일자리 수는 26만 6천 개, 넉 달 연속 증가세라지만, 전문가들의 전망치를 크게 밑돌았습니다.

백신 접종으로 경제재개 속도가 빨라지면서 4월 신규 일자리 수를 100만 개 이상으로 전망했던 블룸버그는 '예상치 못한 둔화'라고 했습니다.

실업률도 6.1%로 0.1% 포인트 올라갔습니다.

이 역시 5%대로 하락할 거라는 예상을 비껴갔습니다.

[닉 벙커/채용정보회사 '인디드' 북미책임자 : "솔직히 4월 고용 지표는 전망치와 비교했을 때 가장 실망스러운 보고서 중 하나입니다."]

이에 대해 미국 언론들은 각종 영업제한 조치가 완화되면서 미국내 일자리는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걸 메울 사람을 찾지 못해 신규 취업자가 예상만큼 증가하지 못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습니다.

실업자들이 재난지원금과 실업수당 등으로 원하는 일자리가 생길 때까지 버티고 있어, 오히려 기업들이 구인난에 시달리고 있다는 겁니다.

[데이브 카메론/지붕 수리 업체 대표 : "일할 사람을 찾는 게 쉽지 않습니다. 집에서 나와 열심히 일하기를 원하는 사람에게 우리가 (실업수당과 비교해) 대체 얼마나 많이 지불할 수 있을까요?"]

미국 상공회의소는 연방정부가 지급하고 있는 주당 300달러의 추가 실업수당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백악관 브리핑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관련 질문을 일축했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 "(늘어난 실업수당이 일자리 회복에 영향을 줬다고 보십니까?) 아니요, 그렇게 판단할 만한 근거가 없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 전과 비교해 아직 800만 개의 일자리가 부족하다며 추가 경기부양책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고용지표는 기대에 못 미쳤지만, 뉴욕증시 주요지수들은 오름세로 장을 마쳤습니다.

바이든 행정부와 연방준비제도가 금리 인상 등의 이른바 '긴축'에 들어갈 거라는 투자자들의 불안 심리가 잦아들었기 때문입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한보경입니다.

영상편집:김신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