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 극복, 힘내라 K클래식] 피아니스트 문지영 “죽기 전까지 계속 성장하고파”
입력 2021.05.08 (09:18) 취재K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2015년 60번째 이탈리아 부조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동양인 최초로 우승한 문지영.

문지영이 오는 29일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열릴 피아노 리사이틀을 앞두고 KBS와 만났다.

지난해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전문사 과정을 졸업한 후 모차르트의 고향이자 음악의 도시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로 터전을 옮겨 활약 중인 문지영은 그간 코로나19로 잇단 공연 취소를 겪으며 관객들과 한 공간에서 호흡하는 '실연(實演)'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국인 최초로 쇼팽 콩쿠르에서 결선에 진출해 공동 3위(2005년)에 입상한 피아니스트 임동혁은 2015년 쇼팽 콩쿠르를 앞두고 "피아니스트 조성진·문지영이 쇼팽 콩쿠르에 나간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둘 중 한 명이 1등을 하지 않을까" 입버릇처럼 이야기하곤 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문지영은 그해 쇼팽 콩쿠르 예선을 통과하고도 나가지 않기로 결정한 데 대해 '부조니 콩쿠르에서 먼저 우승을 차지하게 되면서 콩쿠르 측에서 우승자로서 자신들이 주는 연주에 집중해줬으면 좋겠다'고 요청이 있었던 이유 등을 들었다.

특히 올해 27살의 문지영은 "음악가의 특권은 전성기가 죽기 직전이 될 수도 있는 것"이라면서 "그때까지 계속 성장하고 싶다"는 꿈도 밝혔다.

팬데믹 와중에도 '정중동' 조용히 '성장'하고 있는 피아니스트 문지영을 영상으로 만나본다.
  • [코로나 극복, 힘내라 K클래식] 피아니스트 문지영 “죽기 전까지 계속 성장하고파”
    • 입력 2021-05-08 09:18:43
    취재K
2015년 60번째 이탈리아 부조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동양인 최초로 우승한 문지영.

문지영이 오는 29일 서울 예술의 전당에서 열릴 피아노 리사이틀을 앞두고 KBS와 만났다.

지난해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원 전문사 과정을 졸업한 후 모차르트의 고향이자 음악의 도시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로 터전을 옮겨 활약 중인 문지영은 그간 코로나19로 잇단 공연 취소를 겪으며 관객들과 한 공간에서 호흡하는 '실연(實演)'의 중요성을 깨닫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국인 최초로 쇼팽 콩쿠르에서 결선에 진출해 공동 3위(2005년)에 입상한 피아니스트 임동혁은 2015년 쇼팽 콩쿠르를 앞두고 "피아니스트 조성진·문지영이 쇼팽 콩쿠르에 나간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둘 중 한 명이 1등을 하지 않을까" 입버릇처럼 이야기하곤 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문지영은 그해 쇼팽 콩쿠르 예선을 통과하고도 나가지 않기로 결정한 데 대해 '부조니 콩쿠르에서 먼저 우승을 차지하게 되면서 콩쿠르 측에서 우승자로서 자신들이 주는 연주에 집중해줬으면 좋겠다'고 요청이 있었던 이유 등을 들었다.

특히 올해 27살의 문지영은 "음악가의 특권은 전성기가 죽기 직전이 될 수도 있는 것"이라면서 "그때까지 계속 성장하고 싶다"는 꿈도 밝혔다.

팬데믹 와중에도 '정중동' 조용히 '성장'하고 있는 피아니스트 문지영을 영상으로 만나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