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남 고흥서 해삼 채취하던 70대 해녀 실종
입력 2021.05.08 (20:19) 수정 2021.05.08 (20:20) 사회
전남 고흥 앞바다에서 물질을 하던 70대 해녀가 실종돼 해양경찰이 수색에 나섰습니다.

오늘(8일) 오후 4시쯤 전남 고흥군 도양읍 득량도 서쪽 100m 해상에서 물질하던 77살 해녀가 물 밖으로 나오지 않는다며 1톤급 어선 선장이 해경에 신고했습니다.

여수해양경찰서는 해경함정과 민간구조선 등이 합동으로 해상과 수중을 수색했지만 이날 저녁까지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실종된 해녀는 잠수복을 입고 공기통 2대 등 장비를 착용하고 해삼을 채취하기 위해 정오쯤 잠수를 했습니다.

신고한 선장에 따르면 해녀는 보통 잠수 장비를 착용하고 2시간까지 작업을 하는데 3시간이 지나도록 약속한 지점에서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여수해양경찰서 제공]
  • 전남 고흥서 해삼 채취하던 70대 해녀 실종
    • 입력 2021-05-08 20:19:06
    • 수정2021-05-08 20:20:22
    사회
전남 고흥 앞바다에서 물질을 하던 70대 해녀가 실종돼 해양경찰이 수색에 나섰습니다.

오늘(8일) 오후 4시쯤 전남 고흥군 도양읍 득량도 서쪽 100m 해상에서 물질하던 77살 해녀가 물 밖으로 나오지 않는다며 1톤급 어선 선장이 해경에 신고했습니다.

여수해양경찰서는 해경함정과 민간구조선 등이 합동으로 해상과 수중을 수색했지만 이날 저녁까지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실종된 해녀는 잠수복을 입고 공기통 2대 등 장비를 착용하고 해삼을 채취하기 위해 정오쯤 잠수를 했습니다.

신고한 선장에 따르면 해녀는 보통 잠수 장비를 착용하고 2시간까지 작업을 하는데 3시간이 지나도록 약속한 지점에서 나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여수해양경찰서 제공]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