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코로나 의료기관서 의료진 폭언·폭행 159건
입력 2021.05.08 (21:31) 수정 2021.05.08 (21:46)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남에 코로나가 발생한 뒤 생활치료센터와 의료기관에서 의료진에 대한 확진자들의 폭언과 폭행이 159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상남도 방역 당국은 집계되지 않는 사례가 더 많지만 현행 의료법으로 이들을 제재할 수 없다며 최근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처벌 조항 등이 담기도록 '감염병 예방법'을 개정해 줄 것을 건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최일선에서 헌신하는 의료진이 의료행위에 전념할 수 있도록 존중하고 배려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 경남 코로나 의료기관서 의료진 폭언·폭행 159건
    • 입력 2021-05-08 21:31:38
    • 수정2021-05-08 21:46:14
    뉴스9(창원)
경남에 코로나가 발생한 뒤 생활치료센터와 의료기관에서 의료진에 대한 확진자들의 폭언과 폭행이 159건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상남도 방역 당국은 집계되지 않는 사례가 더 많지만 현행 의료법으로 이들을 제재할 수 없다며 최근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처벌 조항 등이 담기도록 '감염병 예방법'을 개정해 줄 것을 건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최일선에서 헌신하는 의료진이 의료행위에 전념할 수 있도록 존중하고 배려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