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20 도쿄 하계 올림픽
레슬링 김현우, 코로나19 감염…‘3연속 올림픽 메달’ 무산
입력 2021.05.08 (21:40) 수정 2021.05.08 (21: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불가리아에 파견 중인 레슬링 대표팀에서 코로나 19 확진 선수들이 속출했죠.

그런데 간판 선수 김현우마저 감염돼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면서 '3연속 올림픽 메달' 목표가 무산됐습니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그레코로만형 66㎏급 금메달.

2016 리우 올림픽에선 75kg급 동메달 획득.

3회 연속 올림픽 메달을 노린 김현우가 도쿄 올림픽 마지막 출전권이 걸린 세계 쿼터대회에 나섰는데, 코로나 19에 감염되면서 경기 출전을 포기했습니다.

김현우로선 너무 아쉽게 됐습니다.
  • 레슬링 김현우, 코로나19 감염…‘3연속 올림픽 메달’ 무산
    • 입력 2021-05-08 21:40:03
    • 수정2021-05-08 21:45:17
    뉴스 9
불가리아에 파견 중인 레슬링 대표팀에서 코로나 19 확진 선수들이 속출했죠.

그런데 간판 선수 김현우마저 감염돼 경기에 출전하지 못하면서 '3연속 올림픽 메달' 목표가 무산됐습니다.

2012년 런던 올림픽에서 그레코로만형 66㎏급 금메달.

2016 리우 올림픽에선 75kg급 동메달 획득.

3회 연속 올림픽 메달을 노린 김현우가 도쿄 올림픽 마지막 출전권이 걸린 세계 쿼터대회에 나섰는데, 코로나 19에 감염되면서 경기 출전을 포기했습니다.

김현우로선 너무 아쉽게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