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신 맞고 해외여행”…기대감에 ‘다음 달 출발’ 상품도 출시
입력 2021.05.09 (09:00) 수정 2021.05.09 (19:52) 취재K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부터 해외여행은 사실상 '올스톱' 상태입니다. 해외여행의 설렘을 느끼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비행기를 탄 뒤 내리지 않고 해당 나라 상공에 머물다 돌아오는 '회항 여행'까지 등장했었죠.

그런데 백신 접종이 시작되며 해외여행도 재개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여행업계도 훈풍을 기대하며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 백신 접종 완료자 대상, 해외여행 상품 속속 등장

하나투어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지금 떠나는 해외여행' 상품을 내놓았습니다. 이 상품은 국내에서 백신 권장 횟수 접종을 마치고 항체 형성에 필요한 2주가 지난 사람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여행지는 하와이, 스위스, 몰디브, 두바이 등입니다. 이 가운데 하와이, 스위스, 몰디브 지역 상품은 당장 다음 달부터 출발이 예정돼 있습니다.

일정 중 식당은 일행만을 위한 단독 테이블을 제공하고, 전용 버스는 주기적으로 소독과 환기를 합니다. 코로나19로 여행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취소 위약금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참좋은여행은 지난달 30일부터 접종 완료자를 위한 괌 여행 상품을 팔고 있습니다. 이 상품의 첫 출발일은 7월 21일이고, 9월 18일 추석 연휴까지 모두 9차례 출국이 예정돼 있습니다. 진에어 180석 항공기 정규편을 빌려 전세기로 이용하고, 기간은 4박 5일입니다.

모두투어도 이달부터 하와이와 스위스, 두바이, 대만, 베트남 다낭 등 세계 유명 관광지에 갈 수 있는 접종 완료자 전용 여행 상품 예약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 "접종 완료자 자가 격리 면제"…관광객 입국 허용 나라 늘어

앞서 방역당국은 국내에서 백신 1·2차 접종을 완료한 이들에 대해 2주 자가 격리를 면제해주겠다고 밝혔습니다. 접종 완료자의 경우 확진자와 밀접 접촉하거나 해외에서 입국하더라도 유전자 증폭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자가격리를 하지 않아도 됩니다.

남는 백신을 맞을 수 있는 예비명단 제도를 활용해 이른바 '노쇼 백신'을 맞는다면, 접종 완료자 대상 해외여행 상품을 이용할 수 있는 겁니다.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자 관광객 입국을 허용하는 나라도 늘고 있습니다.

현재 전 국민 백신 접종률이 60%를 넘겨 집단 면역에 다가섰다는 평을 받고 있는 이스라엘은 오는 23일부터 관광객을 받습니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도 백신을 완전히 접종한 외국인이라면 입국을 허용하라고 EU 27개국에 권고했습니다. 미국 하와이와 사이판, 몰디브,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등 휴양지에서는 이미 자가 격리가 면제되고 있습니다.

국내 첫 확진자가 확인된 지 1년이 훌쩍 넘었습니다. 백신 접종으로 하늘길이 열릴지 올해는 훈풍이 불지 여행업과 항공업은 주목하고 있습니다.
  • “백신 맞고 해외여행”…기대감에 ‘다음 달 출발’ 상품도 출시
    • 입력 2021-05-09 09:00:12
    • 수정2021-05-09 19:52:46
    취재K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부터 해외여행은 사실상 '올스톱' 상태입니다. 해외여행의 설렘을 느끼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비행기를 탄 뒤 내리지 않고 해당 나라 상공에 머물다 돌아오는 '회항 여행'까지 등장했었죠.

그런데 백신 접종이 시작되며 해외여행도 재개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여행업계도 훈풍을 기대하며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 백신 접종 완료자 대상, 해외여행 상품 속속 등장

하나투어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지금 떠나는 해외여행' 상품을 내놓았습니다. 이 상품은 국내에서 백신 권장 횟수 접종을 마치고 항체 형성에 필요한 2주가 지난 사람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여행지는 하와이, 스위스, 몰디브, 두바이 등입니다. 이 가운데 하와이, 스위스, 몰디브 지역 상품은 당장 다음 달부터 출발이 예정돼 있습니다.

일정 중 식당은 일행만을 위한 단독 테이블을 제공하고, 전용 버스는 주기적으로 소독과 환기를 합니다. 코로나19로 여행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취소 위약금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참좋은여행은 지난달 30일부터 접종 완료자를 위한 괌 여행 상품을 팔고 있습니다. 이 상품의 첫 출발일은 7월 21일이고, 9월 18일 추석 연휴까지 모두 9차례 출국이 예정돼 있습니다. 진에어 180석 항공기 정규편을 빌려 전세기로 이용하고, 기간은 4박 5일입니다.

모두투어도 이달부터 하와이와 스위스, 두바이, 대만, 베트남 다낭 등 세계 유명 관광지에 갈 수 있는 접종 완료자 전용 여행 상품 예약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 "접종 완료자 자가 격리 면제"…관광객 입국 허용 나라 늘어

앞서 방역당국은 국내에서 백신 1·2차 접종을 완료한 이들에 대해 2주 자가 격리를 면제해주겠다고 밝혔습니다. 접종 완료자의 경우 확진자와 밀접 접촉하거나 해외에서 입국하더라도 유전자 증폭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으면 자가격리를 하지 않아도 됩니다.

남는 백신을 맞을 수 있는 예비명단 제도를 활용해 이른바 '노쇼 백신'을 맞는다면, 접종 완료자 대상 해외여행 상품을 이용할 수 있는 겁니다.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자 관광객 입국을 허용하는 나라도 늘고 있습니다.

현재 전 국민 백신 접종률이 60%를 넘겨 집단 면역에 다가섰다는 평을 받고 있는 이스라엘은 오는 23일부터 관광객을 받습니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도 백신을 완전히 접종한 외국인이라면 입국을 허용하라고 EU 27개국에 권고했습니다. 미국 하와이와 사이판, 몰디브,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등 휴양지에서는 이미 자가 격리가 면제되고 있습니다.

국내 첫 확진자가 확인된 지 1년이 훌쩍 넘었습니다. 백신 접종으로 하늘길이 열릴지 올해는 훈풍이 불지 여행업과 항공업은 주목하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