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서울 확진자 200명 안팎 유지…선제 검사 확대
입력 2021.05.09 (12:03) 수정 2021.05.09 (13:0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만에 다시 5백명대로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지고 있어 확산세는 꺾이지 않고 있는 상탭니다.

방역당국은 선제 검사를 대폭 늘린다는 방침입니다.

김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신규 확진자는 서울을 포함한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발생했습니다.

서울에선 최근 한 달 동안 평균 200명 안팎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강북구 PC방 관련 확진자는 5명 더 늘어 누적 40명이 됐습니다.

지난 3일 이용자 한 명이 처음 확진된 뒤 시설 종사자와 가족, 지인 등으로 감염이 전파됐습니다.

강북구 노래 연습장 확진자의 경우 앞서 방문했던 pc방에서 확진자와 접촉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기도 양주시의 한 기계제조업과 군포시의 교회 관련해서도 1명이 추가로 확진돼 관련 확진자는 11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지난달 25일 제조업체 직원 한 명이 먼저 확진된 뒤 가족, 직장 동료, 직장 동료의 가족까지 감염이 확산됐습니다.

고양시 통신판매업 관련해서는 3명이 더 확진돼 누적 17명이 됐고 부천시 노인주간보호센터 관련도 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총 93명으로 늘었습니다.

전국적으로 최근 2주간 감염경로를 분석해 보면 지인이나 가족 등 선행 확진자와 만난 뒤 감염되는 경우가 44%나 됐습니다.

어디서 감염됐는지 모르는 경우도 28%가 넘습니다.

거리두기 단계 피로도도 높아진데다, 가정의 달을 맞아 모임과 행사가 많은 시기라 크고 작은 집단 감염은 계속 늘어날 것으로 우려됩니다.

울산 등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변이 바이러스 확산세도 심상치 않아 방역 당국은 학교 등을 대상으로 선제 진단검사를 더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 서울 확진자 200명 안팎 유지…선제 검사 확대
    • 입력 2021-05-09 12:03:48
    • 수정2021-05-09 13:06:11
    뉴스 12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만에 다시 5백명대로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지고 있어 확산세는 꺾이지 않고 있는 상탭니다.

방역당국은 선제 검사를 대폭 늘린다는 방침입니다.

김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신규 확진자는 서울을 포함한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발생했습니다.

서울에선 최근 한 달 동안 평균 200명 안팎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강북구 PC방 관련 확진자는 5명 더 늘어 누적 40명이 됐습니다.

지난 3일 이용자 한 명이 처음 확진된 뒤 시설 종사자와 가족, 지인 등으로 감염이 전파됐습니다.

강북구 노래 연습장 확진자의 경우 앞서 방문했던 pc방에서 확진자와 접촉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기도 양주시의 한 기계제조업과 군포시의 교회 관련해서도 1명이 추가로 확진돼 관련 확진자는 11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지난달 25일 제조업체 직원 한 명이 먼저 확진된 뒤 가족, 직장 동료, 직장 동료의 가족까지 감염이 확산됐습니다.

고양시 통신판매업 관련해서는 3명이 더 확진돼 누적 17명이 됐고 부천시 노인주간보호센터 관련도 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총 93명으로 늘었습니다.

전국적으로 최근 2주간 감염경로를 분석해 보면 지인이나 가족 등 선행 확진자와 만난 뒤 감염되는 경우가 44%나 됐습니다.

어디서 감염됐는지 모르는 경우도 28%가 넘습니다.

거리두기 단계 피로도도 높아진데다, 가정의 달을 맞아 모임과 행사가 많은 시기라 크고 작은 집단 감염은 계속 늘어날 것으로 우려됩니다.

울산 등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변이 바이러스 확산세도 심상치 않아 방역 당국은 학교 등을 대상으로 선제 진단검사를 더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