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서울 서대문구 교회 등 새 집단감염 사례 발생…선제 검사 확대
입력 2021.05.09 (16:49) 수정 2021.05.09 (16:5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만에 다시 5백명대로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지고 있어 확산세는 꺾이지 않고 있는 상탭니다.

방역당국은 선제 검사를 대폭 늘린다는 방침입니다.

김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서대문구 교회에서는 지난 2일 첫 확진자가 나온 후 교인 12명과 가족 2명, 지인 1명 등 모두 15명이 감염됐습니다.

동대문구 직장 관련해서는 6일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뒤 11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12명이 됐습니다.

수도권의 기존 집단발병 사례 중 강북구 PC방 관련 확진자는 5명 더 확인돼 총 40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지난 3일 이용자 한 명이 처음 확진된 뒤 시설 종사자와 가족, 지인 등으로 감염이 전파됐습니다.

경기도 양주시의 한 기계제조업과 군포시의 교회 관련해서도 1명이 추가로 확진돼 관련 확진자는 11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지난달 25일 제조업체 직원 한 명이 먼저 확진된 뒤 가족, 직장 동료, 직장 동료의 가족까지 감염이 확산됐습니다.

고양시 통신판매업 관련해서는 3명이 더 확진돼 누적 17명이 됐고 부천시 노인주간보호센터 관련도 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총 93명으로 늘었습니다.

비수도권에서는 가족모임에서 새 집단발병 사례가 나왔습니다.

경북 청송군의 6일에 가족모임을 가진 후 가족 4명과 지인 4명 등 8명이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또 전북 익산시에서도 가족과 지인모임 관련 사례에서 7일 첫 확진자가 나온 후 모두 5명이 확진됐습니다.

지난달 26일부터 2주 동안 신고된 신규 확진자는 모두 8천4백 여 명.

감염경로를 분석해 보면 지인이나 가족 등 선행 확진자와 만난 뒤 감염되는 경우가 44%였고 어디서 감염됐는지 모르는 경우도 27.6%에 달했습니다.

울산 등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변이 바이러스 확산세도 계속되고 있어 방역 당국은 학교 등을 대상으로 선제 진단검사를 더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 서울 서대문구 교회 등 새 집단감염 사례 발생…선제 검사 확대
    • 입력 2021-05-09 16:49:25
    • 수정2021-05-09 16:59:02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하루만에 다시 5백명대로 떨어졌습니다.

하지만 전국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계속 이어지고 있어 확산세는 꺾이지 않고 있는 상탭니다.

방역당국은 선제 검사를 대폭 늘린다는 방침입니다.

김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 서대문구 교회에서는 지난 2일 첫 확진자가 나온 후 교인 12명과 가족 2명, 지인 1명 등 모두 15명이 감염됐습니다.

동대문구 직장 관련해서는 6일 최초 확진자가 발생한 뒤 11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12명이 됐습니다.

수도권의 기존 집단발병 사례 중 강북구 PC방 관련 확진자는 5명 더 확인돼 총 40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지난 3일 이용자 한 명이 처음 확진된 뒤 시설 종사자와 가족, 지인 등으로 감염이 전파됐습니다.

경기도 양주시의 한 기계제조업과 군포시의 교회 관련해서도 1명이 추가로 확진돼 관련 확진자는 11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지난달 25일 제조업체 직원 한 명이 먼저 확진된 뒤 가족, 직장 동료, 직장 동료의 가족까지 감염이 확산됐습니다.

고양시 통신판매업 관련해서는 3명이 더 확진돼 누적 17명이 됐고 부천시 노인주간보호센터 관련도 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총 93명으로 늘었습니다.

비수도권에서는 가족모임에서 새 집단발병 사례가 나왔습니다.

경북 청송군의 6일에 가족모임을 가진 후 가족 4명과 지인 4명 등 8명이 양성판정을 받았습니다.

또 전북 익산시에서도 가족과 지인모임 관련 사례에서 7일 첫 확진자가 나온 후 모두 5명이 확진됐습니다.

지난달 26일부터 2주 동안 신고된 신규 확진자는 모두 8천4백 여 명.

감염경로를 분석해 보면 지인이나 가족 등 선행 확진자와 만난 뒤 감염되는 경우가 44%였고 어디서 감염됐는지 모르는 경우도 27.6%에 달했습니다.

울산 등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변이 바이러스 확산세도 계속되고 있어 방역 당국은 학교 등을 대상으로 선제 진단검사를 더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김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