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한동 전 국무총리 빈소에 여야 조문행렬 이어져
입력 2021.05.09 (19:50) 수정 2021.05.09 (20:02) 정치
어제(8일) 별세한 고 이한동 전 국무총리 빈소에 정치권 인사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오늘(9일) 오후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보수와 진보 간 소통과 통합 위해 노력하신 분으로 알고 있다"고 평가하고, "통합 정신을 잘 실천해오신 분으로 기억한다"고 회고했습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도 빈소를 찾은 뒤 "여야가 항상 서로 어우러지고 의견이 달라도 대화하고 마주 앉아 이야기하는걸 꺼려 하지 않았다는데, 지금 우리 정치권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모습"이라며 "그런 모습을 다시 복원하게 되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 전 총리도 지금의 정치를 좀 안타깝게 생각하시지 않았을까"라고 말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도 조문을 한 뒤 "IMF 국난 시기에 김대중 정부를 도와서 민심을 수습하고 역할을 해주신 것에 대해서 감사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여야 간 협치를 잘 해주셨던 진짜 정치인으로 기억한다"고 했고,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도 "정치가 갈수록 각박해지는 데 이 전 총리 같은 분의 정치력이 정말 아쉽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내일(10일) 조문할 예정인 가운데 유의동 의원과 최춘식 의원 등이 빈소를 찾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한동 전 국무총리 빈소에 여야 조문행렬 이어져
    • 입력 2021-05-09 19:50:16
    • 수정2021-05-09 20:02:31
    정치
어제(8일) 별세한 고 이한동 전 국무총리 빈소에 정치권 인사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오늘(9일) 오후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보수와 진보 간 소통과 통합 위해 노력하신 분으로 알고 있다"고 평가하고, "통합 정신을 잘 실천해오신 분으로 기억한다"고 회고했습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도 빈소를 찾은 뒤 "여야가 항상 서로 어우러지고 의견이 달라도 대화하고 마주 앉아 이야기하는걸 꺼려 하지 않았다는데, 지금 우리 정치권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모습"이라며 "그런 모습을 다시 복원하게 되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 전 총리도 지금의 정치를 좀 안타깝게 생각하시지 않았을까"라고 말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도 조문을 한 뒤 "IMF 국난 시기에 김대중 정부를 도와서 민심을 수습하고 역할을 해주신 것에 대해서 감사한다"고 언급했습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여야 간 협치를 잘 해주셨던 진짜 정치인으로 기억한다"고 했고, 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도 "정치가 갈수록 각박해지는 데 이 전 총리 같은 분의 정치력이 정말 아쉽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내일(10일) 조문할 예정인 가운데 유의동 의원과 최춘식 의원 등이 빈소를 찾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