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SSG 김정빈-키움 김정인 ‘사상 첫 형제 선발 맞대결’
입력 2021.05.09 (21:36) 수정 2021.05.09 (21:4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프로야구에서 사상 첫 형제 선발 투수 대결이 펼쳐졌습니다.

주인공은 SSG 김정빈과 키움 김정인입니다.

어린 시절 사진, 유독 닮아 보이는 두 살 터울의 형제. 김정빈과 김정인.

함께 프로선수가 돼 맞대결 하자는 어린 시절 약속이 현실이 됐습니다.

프로야구 사상 첫 형제 선발 맞대결은 아버지의 환갑일에 이뤄졌습니다.

SSG 선발로 나선 형 김정빈은 2회와 3회, 만루 위기를 맞았는데 모두 무실점으로 막아냈습니다.

동생도 3이닝만 던지고 교체됐는데, 최정에게 홈런을 맞는 등 3실점했습니다.

형이 판정승을 거뒀군요.

전준우와 정훈, 그리고 마차도 3명이 홈런을 몰아친 롯데.

하지만 삼성은 8회 백업 포수 김민수의 홈런 한 방으로 승리를 거뒀습니다.
  • SSG 김정빈-키움 김정인 ‘사상 첫 형제 선발 맞대결’
    • 입력 2021-05-09 21:36:05
    • 수정2021-05-09 21:43:01
    뉴스 9
프로야구에서 사상 첫 형제 선발 투수 대결이 펼쳐졌습니다.

주인공은 SSG 김정빈과 키움 김정인입니다.

어린 시절 사진, 유독 닮아 보이는 두 살 터울의 형제. 김정빈과 김정인.

함께 프로선수가 돼 맞대결 하자는 어린 시절 약속이 현실이 됐습니다.

프로야구 사상 첫 형제 선발 맞대결은 아버지의 환갑일에 이뤄졌습니다.

SSG 선발로 나선 형 김정빈은 2회와 3회, 만루 위기를 맞았는데 모두 무실점으로 막아냈습니다.

동생도 3이닝만 던지고 교체됐는데, 최정에게 홈런을 맞는 등 3실점했습니다.

형이 판정승을 거뒀군요.

전준우와 정훈, 그리고 마차도 3명이 홈런을 몰아친 롯데.

하지만 삼성은 8회 백업 포수 김민수의 홈런 한 방으로 승리를 거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