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과 100개 폐지’ 지방대 위기, 지역 위기로 확산 우려
입력 2021.05.11 (08:05) 수정 2021.05.11 (09:04) 뉴스광장(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해 대학 신입생이 크게 줄며 지방대 위기가 가시화했습니다.

실제로 지난 10년 동안 부산에서만 학과 100개가 폐지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학령인구 감소는 계속될 텐데, 대학의 위기는 구성원은 물론 지역 경제로까지 확산하지 않을까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계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학령인구 감소의 영향으로 신라대는 올해 신입생의 80%도 채우지 못했습니다.

결국 충원율이 낮은 학과를 통폐합해 정원을 줄이는 것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미 지난 10년 동안 부산에서만 100개 학과가 폐지됐고, 재학생 수는 15%인 4만 5천 명이 줄었습니다.

같은 기간 수도권에선 학과가 400개 늘어나고, 재학생 수는 11% 감소하는 데 그쳤습니다.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 구조조정이 부산 등 비수도권으로 집중되고 있는 것입니다.

지역 대학의 위기는 구성원들은 물론 지역 사회 위기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등록금 수입이 줄어든 대학이 운영비를 아끼겠다며, 청소 노동자를 모두 자르는 등 사회 갈등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정현실/신라대 청소노동자 대표 : "여러 가지 변수가 있지 않습니까? 학교 재정 운영하실 때. 그런데 왜 저희만 유독… 비정규직이기 때문에 한마디로 자르기 좋은 게 저희 아닙니까? 부조리하다고 생각합니다."]

대학노조와 교수노조는 지방대 위기가 이미 예견된 일이지만, 정부가 안일하게 대처하는 바람에 구조조정이 더 가속화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백선기/전국대학노조 위원장 : "수도권과 비수도권 구분해서 대학평가를 해라, 문제인 정부에서 받아들이지 않았고요. 결국, 대학 서열화만 고착시켰다고 보고 있습니다."]

대학노조와 교수노조는 특정 사업에 대한 평가로 지원하는 현재 재정 지원방식은 지방대를 소멸시킬 것이라며, 이를 막기 위해 고등교육도 초·중등 교육과정처럼 장기적인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 ‘학과 100개 폐지’ 지방대 위기, 지역 위기로 확산 우려
    • 입력 2021-05-11 08:05:26
    • 수정2021-05-11 09:04:06
    뉴스광장(부산)
[앵커]

올해 대학 신입생이 크게 줄며 지방대 위기가 가시화했습니다.

실제로 지난 10년 동안 부산에서만 학과 100개가 폐지된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학령인구 감소는 계속될 텐데, 대학의 위기는 구성원은 물론 지역 경제로까지 확산하지 않을까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김계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학령인구 감소의 영향으로 신라대는 올해 신입생의 80%도 채우지 못했습니다.

결국 충원율이 낮은 학과를 통폐합해 정원을 줄이는 것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이미 지난 10년 동안 부산에서만 100개 학과가 폐지됐고, 재학생 수는 15%인 4만 5천 명이 줄었습니다.

같은 기간 수도권에선 학과가 400개 늘어나고, 재학생 수는 11% 감소하는 데 그쳤습니다.

학령인구 감소로 인한 대학 구조조정이 부산 등 비수도권으로 집중되고 있는 것입니다.

지역 대학의 위기는 구성원들은 물론 지역 사회 위기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등록금 수입이 줄어든 대학이 운영비를 아끼겠다며, 청소 노동자를 모두 자르는 등 사회 갈등을 일으키기도 합니다.

[정현실/신라대 청소노동자 대표 : "여러 가지 변수가 있지 않습니까? 학교 재정 운영하실 때. 그런데 왜 저희만 유독… 비정규직이기 때문에 한마디로 자르기 좋은 게 저희 아닙니까? 부조리하다고 생각합니다."]

대학노조와 교수노조는 지방대 위기가 이미 예견된 일이지만, 정부가 안일하게 대처하는 바람에 구조조정이 더 가속화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백선기/전국대학노조 위원장 : "수도권과 비수도권 구분해서 대학평가를 해라, 문제인 정부에서 받아들이지 않았고요. 결국, 대학 서열화만 고착시켰다고 보고 있습니다."]

대학노조와 교수노조는 특정 사업에 대한 평가로 지원하는 현재 재정 지원방식은 지방대를 소멸시킬 것이라며, 이를 막기 위해 고등교육도 초·중등 교육과정처럼 장기적인 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촉구했습니다.

KBS 뉴스 김계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부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