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후위기]① “이상한 날씨”…더 뜨거워지는 대프리카
입력 2021.05.11 (08:14) 수정 2021.05.11 (08:51)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앞서 과수농가의 저온 피해 사례에서 보듯, 기후 위기는 이제 현실이 됐습니다.

KBS 대구방송총국에서는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연속 보도를 마련했습니다.

그 첫 순서로, 대구의 기후 변화 양상과 앞으로의 전망을 홍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당장이라도 비가 쏟아질 듯한 날씨에 발걸음을 재촉하는 사람들.

오늘 대구의 낮 최고 기온은 19도 안팎으로, 평년보다 5도나 낮았습니다.

한낮 기온이 26도까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였던 어제와는 대조적입니다.

이렇듯 종잡을 수 없는 급격한 날씨 변화는 단순한 기상이변이 아닌 기후위기의 전조현상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 변화가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는 겁니다.

실제로 최근 30년과 과거 30년 기온을 비교한 결과, 국내 연평균 기온은 무려 1.6도 올랐는데 특히 2도 오른 대구의 상승폭이 가장 컸습니다.

낮 기온이 20도를 넘긴 뒤 떨어지지 않는 '여름'의 시작일도 6월 11일에서 5월 31일까지 열흘 넘게 앞당겨졌습니다.

여기에 짧은 시간 내에 집중적인 폭우가 내리는 등의 이상 기후 현상은 점차 뚜렷해지고 있습니다.

[김해동/계명대 지구환경학과 교수 : "(과거에 비해) 35℃ 이상의 초고온의 발생 비율은 2배에서 3배 정도까지 높아집니다.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 수의 경우도 지금에 비해서 몇 배나 많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할 수 있습니다."]

당장 올해 여름도 더욱 뜨거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윤정/대구지방기상청 장기예보담당 : "7월의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높을 확률이 70%입니다. 따라서 점차 기온이 올라가면서 무더위가 시작되겠으니 폭염특보 발효 시 외출을 자제하고…."]

이상 기후 현상이 일상이 되고 있는 시대, 안전과 생존을 위해 새로운 대처 방안을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승연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그래픽:김현정
  • [기후위기]① “이상한 날씨”…더 뜨거워지는 대프리카
    • 입력 2021-05-11 08:14:16
    • 수정2021-05-11 08:51:06
    뉴스광장(대구)
[앵커]

앞서 과수농가의 저온 피해 사례에서 보듯, 기후 위기는 이제 현실이 됐습니다.

KBS 대구방송총국에서는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연속 보도를 마련했습니다.

그 첫 순서로, 대구의 기후 변화 양상과 앞으로의 전망을 홍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당장이라도 비가 쏟아질 듯한 날씨에 발걸음을 재촉하는 사람들.

오늘 대구의 낮 최고 기온은 19도 안팎으로, 평년보다 5도나 낮았습니다.

한낮 기온이 26도까지 오르며 초여름 날씨를 보였던 어제와는 대조적입니다.

이렇듯 종잡을 수 없는 급격한 날씨 변화는 단순한 기상이변이 아닌 기후위기의 전조현상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 변화가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는 겁니다.

실제로 최근 30년과 과거 30년 기온을 비교한 결과, 국내 연평균 기온은 무려 1.6도 올랐는데 특히 2도 오른 대구의 상승폭이 가장 컸습니다.

낮 기온이 20도를 넘긴 뒤 떨어지지 않는 '여름'의 시작일도 6월 11일에서 5월 31일까지 열흘 넘게 앞당겨졌습니다.

여기에 짧은 시간 내에 집중적인 폭우가 내리는 등의 이상 기후 현상은 점차 뚜렷해지고 있습니다.

[김해동/계명대 지구환경학과 교수 : "(과거에 비해) 35℃ 이상의 초고온의 발생 비율은 2배에서 3배 정도까지 높아집니다.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 수의 경우도 지금에 비해서 몇 배나 많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할 수 있습니다."]

당장 올해 여름도 더욱 뜨거울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윤정/대구지방기상청 장기예보담당 : "7월의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높을 확률이 70%입니다. 따라서 점차 기온이 올라가면서 무더위가 시작되겠으니 폭염특보 발효 시 외출을 자제하고…."]

이상 기후 현상이 일상이 되고 있는 시대, 안전과 생존을 위해 새로운 대처 방안을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승연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그래픽:김현정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