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H 임직원 51명, 강원지역 공공주택 분양 받아”
입력 2021.05.11 (09:57) 수정 2021.05.11 (10:21) 930뉴스(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한국토지주택공사, LH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최근 10년 동안 LH 임직원 51명이 강릉 유천과 원주 혁신, 춘천 장학지구 등 14곳에서 공공주택을 분양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유천 B-2(비투)블럭에서 임직원 2명이 평균 1억 9천여 만원의 시세 차익을 거두는 등 지구별로 2천여만 원에서 2억 원 가까이 차익을 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LH 측은 일반 입주자와 같이 법적 자격을 충족했다는 입장이지만, 경실련은 실거주인지와 유주택자 분양 여부 등 적법한 분양인지 전수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 “LH 임직원 51명, 강원지역 공공주택 분양 받아”
    • 입력 2021-05-11 09:57:08
    • 수정2021-05-11 10:21:58
    930뉴스(강릉)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한국토지주택공사, LH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최근 10년 동안 LH 임직원 51명이 강릉 유천과 원주 혁신, 춘천 장학지구 등 14곳에서 공공주택을 분양받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유천 B-2(비투)블럭에서 임직원 2명이 평균 1억 9천여 만원의 시세 차익을 거두는 등 지구별로 2천여만 원에서 2억 원 가까이 차익을 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LH 측은 일반 입주자와 같이 법적 자격을 충족했다는 입장이지만, 경실련은 실거주인지와 유주택자 분양 여부 등 적법한 분양인지 전수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강릉)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