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투기 의혹’ 충북개발공사 간부 입건…“道 조사에선 미확인”
입력 2021.05.11 (10:18) 수정 2021.05.11 (11:12) 930뉴스(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LH 사태 이후, 충북에선 공직자 투기 의혹으로 약 10여 명이 입건됐는데요.

충북개발공사의 한 간부와 개발업자가 포함돼 경찰이 사무실을 압수 수색했습니다.

이 간부는 충청북도의 1차 자체 조사에선 혐의점이 드러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보도에 송국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주시 정상동 일대 189만여 ㎡ 규모의 넥스트폴리스 산업단지 예정지입니다.

2028년 준공을 목표로 충청북도 산하기관인 충북개발공사가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회사의 개발 관련 부서 간부 A 씨와 모 개발업자를 부패방지권익위법 위반 혐의로 각각 입건했습니다.

간부 A 씨가 내부 비공개 정보를 이용해 넥스트폴리스 산업단지의 토지를 매입했다는 겁니다.

경찰은 지난 7일, 충북개발공사와 개발업자의 사무실을 압수 수색해 불법 토지 거래 정황 등이 담긴 문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권선욱/충북개발공사 본부장 : "(사업 부서 직원들은) 거의 뭐 다 앞으로의 흐름 정도는 예상하고, 그렇게 할 수 있거든요. (경찰의) 추가적인 자료 요구나 요청이 있으면 (협조하겠습니다)."]

A 씨는 충청북도가 지난 3월 말부터 벌여온 3개 산업단지 투기 의혹 전수 조사 대상자였습니다.

하지만 충청북도의 1차 조사에서는 투기 정황이 포착되지 않았습니다.

충청북도는 국토교통부 부동산시스템에 A 씨의 실명과 주민등록번호를 조회했지만, 토지 거래 내역이 1건도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임양기/충청북도 감사관 : "토지 거래 내역을 확인했는데, 그 내용에는 본인 명의로 돼 있다던가 가족 명의로 돼 있는 건 나오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A 씨의 투기 의혹을 자체 첩보로 확인했다면서 차명 거래 여부 등 구체적인 수사 내용을 밝힐 단계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자치단체의 투기 셀프 조사에 대한 실효성 논란 속에 충청북도는 나머지 14개 산단에 대한 2차 조사에서 A 씨 등 공직자 투기 여부를 면밀히 들여다보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
  • ‘투기 의혹’ 충북개발공사 간부 입건…“道 조사에선 미확인”
    • 입력 2021-05-11 10:18:48
    • 수정2021-05-11 11:12:05
    930뉴스(청주)
[앵커]

LH 사태 이후, 충북에선 공직자 투기 의혹으로 약 10여 명이 입건됐는데요.

충북개발공사의 한 간부와 개발업자가 포함돼 경찰이 사무실을 압수 수색했습니다.

이 간부는 충청북도의 1차 자체 조사에선 혐의점이 드러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보도에 송국회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주시 정상동 일대 189만여 ㎡ 규모의 넥스트폴리스 산업단지 예정지입니다.

2028년 준공을 목표로 충청북도 산하기관인 충북개발공사가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 회사의 개발 관련 부서 간부 A 씨와 모 개발업자를 부패방지권익위법 위반 혐의로 각각 입건했습니다.

간부 A 씨가 내부 비공개 정보를 이용해 넥스트폴리스 산업단지의 토지를 매입했다는 겁니다.

경찰은 지난 7일, 충북개발공사와 개발업자의 사무실을 압수 수색해 불법 토지 거래 정황 등이 담긴 문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권선욱/충북개발공사 본부장 : "(사업 부서 직원들은) 거의 뭐 다 앞으로의 흐름 정도는 예상하고, 그렇게 할 수 있거든요. (경찰의) 추가적인 자료 요구나 요청이 있으면 (협조하겠습니다)."]

A 씨는 충청북도가 지난 3월 말부터 벌여온 3개 산업단지 투기 의혹 전수 조사 대상자였습니다.

하지만 충청북도의 1차 조사에서는 투기 정황이 포착되지 않았습니다.

충청북도는 국토교통부 부동산시스템에 A 씨의 실명과 주민등록번호를 조회했지만, 토지 거래 내역이 1건도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임양기/충청북도 감사관 : "토지 거래 내역을 확인했는데, 그 내용에는 본인 명의로 돼 있다던가 가족 명의로 돼 있는 건 나오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A 씨의 투기 의혹을 자체 첩보로 확인했다면서 차명 거래 여부 등 구체적인 수사 내용을 밝힐 단계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자치단체의 투기 셀프 조사에 대한 실효성 논란 속에 충청북도는 나머지 14개 산단에 대한 2차 조사에서 A 씨 등 공직자 투기 여부를 면밀히 들여다보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송국회입니다.

촬영기자:김장헌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청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