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천·영덕·상주, 재선충병 피해 심각
입력 2021.05.11 (10:34) 수정 2021.05.11 (12:04) 930뉴스(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달 말 기준 전국의 소나무재선충병이 전년 대비 24% 줄어든 반면 경북의 경우 김천과 영덕, 상주의 피해가 심각합니다.

산림청 조사 결과 전년 대비 피해가 증가한 지역 상위 5위에 김천과 영덕, 상주가 각각 3·4·5위를 차지했습니다.

김천은 224%, 영덕은 198%, 상주는 154% 재선충병이 증가했습니다.

또 울진과 문경은 소나무재선충병 감염 나무는 감소했으나 소규모로 분산 발생하는 추세가 계속됐습니다.
  • 김천·영덕·상주, 재선충병 피해 심각
    • 입력 2021-05-11 10:34:35
    • 수정2021-05-11 12:04:17
    930뉴스(대구)
지난달 말 기준 전국의 소나무재선충병이 전년 대비 24% 줄어든 반면 경북의 경우 김천과 영덕, 상주의 피해가 심각합니다.

산림청 조사 결과 전년 대비 피해가 증가한 지역 상위 5위에 김천과 영덕, 상주가 각각 3·4·5위를 차지했습니다.

김천은 224%, 영덕은 198%, 상주는 154% 재선충병이 증가했습니다.

또 울진과 문경은 소나무재선충병 감염 나무는 감소했으나 소규모로 분산 발생하는 추세가 계속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대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