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후쿠시마 오염수 원전서 1㎞ 떨어진 바닷속 방류 검토”
입력 2021.05.11 (11:05) 수정 2021.05.11 (11:07) 국제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오염수를 다핵종(多核種)제거설비(ALPS)로 거른 후 배출하는 장소로는 원전에서 1㎞ 정도 떨어진 바닷속 혹은 원전 인근 해상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쿄전력은 일본 정부가 최근 확정한 해양 방출 구상과 관련해 이런 배출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관계자를 통해 파악됐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11일 보도했습니다.

도쿄전력은 원전에서 이어지는 해저 관을 설치해 다핵종 제거설비로 거른 오염수를 약 1㎞떨어진 곳으로 이송해 바닷속에 방출하는 방안을 우선 검토했습니다.

이 방안을 실행하려면 해저 상태를 파악하는 굴착 조사가 필요한데 오염수 처리에 관한 일본 정부의 결정이 지연되면서 작업용 선박 확보 등에 지장이 생긴 상황입니다.

이에 도쿄전력은 원전 부지에 접한 해안에서 배수하는 방안을 함께 검토 중입니다.

도쿄전력은 다핵종 제거설비로 거른 오염수의 삼중수소(트리튬) 농도를 낮추기 위해 희석할 바닷물을 퍼 올리는 취수구를 원전 부지 북쪽에 있는 5·6호기 앞 해역에 설치할 계획입니다.

해양 방출을 실행하려면 도쿄전력이 설비 계획이나 절차 등을 정리한 실시계획을 원자력규제위원회에 제출하고 인가를 받아야 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뱅크]
  • “日후쿠시마 오염수 원전서 1㎞ 떨어진 바닷속 방류 검토”
    • 입력 2021-05-11 11:05:33
    • 수정2021-05-11 11:07:52
    국제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오염수를 다핵종(多核種)제거설비(ALPS)로 거른 후 배출하는 장소로는 원전에서 1㎞ 정도 떨어진 바닷속 혹은 원전 인근 해상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도쿄전력은 일본 정부가 최근 확정한 해양 방출 구상과 관련해 이런 배출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관계자를 통해 파악됐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11일 보도했습니다.

도쿄전력은 원전에서 이어지는 해저 관을 설치해 다핵종 제거설비로 거른 오염수를 약 1㎞떨어진 곳으로 이송해 바닷속에 방출하는 방안을 우선 검토했습니다.

이 방안을 실행하려면 해저 상태를 파악하는 굴착 조사가 필요한데 오염수 처리에 관한 일본 정부의 결정이 지연되면서 작업용 선박 확보 등에 지장이 생긴 상황입니다.

이에 도쿄전력은 원전 부지에 접한 해안에서 배수하는 방안을 함께 검토 중입니다.

도쿄전력은 다핵종 제거설비로 거른 오염수의 삼중수소(트리튬) 농도를 낮추기 위해 희석할 바닷물을 퍼 올리는 취수구를 원전 부지 북쪽에 있는 5·6호기 앞 해역에 설치할 계획입니다.

해양 방출을 실행하려면 도쿄전력이 설비 계획이나 절차 등을 정리한 실시계획을 원자력규제위원회에 제출하고 인가를 받아야 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뱅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