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전]⑦ 잇단 차량 바다 빠짐 사고…대처법은?
입력 2021.05.11 (19:35) 수정 2021.05.11 (20:02) 뉴스7(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상남도소방본부와 함께하는 '2021 안전한 경남' 순서입니다.

최근 고성군에서 차량이 바다에 빠지는 사고가 잇따라 일어났습니다.

2건의 사고에서 운전자 한 명은 숨졌지만, 다른 운전자와 동승자는 무사히 탈출했는데요.

타고 있는 차가 물에 빠지거나 고립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최진석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지난 7일 저녁 7시 48분쯤, 해안가 작은 항구에 주차된 흰색 승용차가 앞 뒤로 움직이더니 이내 바다로 추락합니다.

혼자 타고 있던 60대 운전자는 숨졌습니다.

같은 날 오후 2시 20분쯤에도 한 방파제에서 SUV가 주차하던 중 5m 아래 바다로 추락했습니다.

앞서, 사고와 달리 차에 타고 있던 운전자는 운전석 문을 열고, 동승자는 뒤쪽 창문을 깨고 무사히 탈출했습니다.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행동해 인명 피해를 피할 수 있었던 겁니다.

차가 물에 잠겨 문이 열리지 않을 때 물이 빠르게 차오르지 않는다면, 비상용 망치나 머리 받침대와 같은 딱딱한 물건을 이용해 창문의 모서리를 강하게 내리쳐 깬 다음 탈출해야 합니다.

만약 차 안에 창문을 깰 도구가 없거나 시간이 부족하면, 물이 차오를 때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차가 물에 빠졌을 때 차 안과 밖의 수압 차이 때문에 문이 열리지 않는데요.

이런 경우에는 차에 물이 조금 더 차오르길 기다렸다가 문을 열고 나가야 합니다.

[정도준/국립재난안전연구원 도시홍수연구팀장 : "차량 내외부의 수위 차이가 30cm 이내가 되면 차량 문이 쉽게 열리므로 그때 문을 열고 탈출하는 게 가장 현명한 방법입니다."]

비상상황을 대비해 유리 파괴기나 안전벨트 절단기를 차 안에 갖춰놓는 것도 좋습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촬영기자:이하우
  • [안전]⑦ 잇단 차량 바다 빠짐 사고…대처법은?
    • 입력 2021-05-11 19:35:38
    • 수정2021-05-11 20:02:14
    뉴스7(창원)
[앵커]

경상남도소방본부와 함께하는 '2021 안전한 경남' 순서입니다.

최근 고성군에서 차량이 바다에 빠지는 사고가 잇따라 일어났습니다.

2건의 사고에서 운전자 한 명은 숨졌지만, 다른 운전자와 동승자는 무사히 탈출했는데요.

타고 있는 차가 물에 빠지거나 고립되면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최진석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지난 7일 저녁 7시 48분쯤, 해안가 작은 항구에 주차된 흰색 승용차가 앞 뒤로 움직이더니 이내 바다로 추락합니다.

혼자 타고 있던 60대 운전자는 숨졌습니다.

같은 날 오후 2시 20분쯤에도 한 방파제에서 SUV가 주차하던 중 5m 아래 바다로 추락했습니다.

앞서, 사고와 달리 차에 타고 있던 운전자는 운전석 문을 열고, 동승자는 뒤쪽 창문을 깨고 무사히 탈출했습니다.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행동해 인명 피해를 피할 수 있었던 겁니다.

차가 물에 잠겨 문이 열리지 않을 때 물이 빠르게 차오르지 않는다면, 비상용 망치나 머리 받침대와 같은 딱딱한 물건을 이용해 창문의 모서리를 강하게 내리쳐 깬 다음 탈출해야 합니다.

만약 차 안에 창문을 깰 도구가 없거나 시간이 부족하면, 물이 차오를 때까지 기다려야 합니다.

차가 물에 빠졌을 때 차 안과 밖의 수압 차이 때문에 문이 열리지 않는데요.

이런 경우에는 차에 물이 조금 더 차오르길 기다렸다가 문을 열고 나가야 합니다.

[정도준/국립재난안전연구원 도시홍수연구팀장 : "차량 내외부의 수위 차이가 30cm 이내가 되면 차량 문이 쉽게 열리므로 그때 문을 열고 탈출하는 게 가장 현명한 방법입니다."]

비상상황을 대비해 유리 파괴기나 안전벨트 절단기를 차 안에 갖춰놓는 것도 좋습니다.

KBS 뉴스 최진석입니다.

촬영기자:이하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7(창원)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