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고령층 접종 예약 독려했지만”…전화 폭주에 콜센터는 ‘불통’
입력 2021.05.11 (21:18) 수정 2021.05.13 (10:2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백신 접종률을 높이려 정부가 예약을 독려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정작 현장에선 신청이 어렵다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특히 전화 예약은 통화 자체가 안되는 경우도 많다는데요.

무엇이 문제인지, 김수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 모 씨의 장모는 아흔이 넘은 고령층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입니다.

하지만 부작용이 걱정돼 아직 접종 신청을 하지 않은 상황.

이에 이 씨가 대신 접종 신청에 나섰지만, 관할 콜센터는 종일 연결이 되지 않습니다.

[이○○/백신접종 대리 신청인 : “(콜센터가) 계속 통화 중이고, 뭐, 11시 반쯤 전화하니까 점심 전이라고 해서 안 되고. 1시 넘어서 하니까 계속 통화 중이고 그렇습니다. 전화받지도 않고 먹통이니까 화가 나죠.”]

질병청 홈페이지에 안내된 콜센터로 직접 전화해봤습니다.

[“고객이 통화 중입니다. 다음에 다시 전화해주시기 바랍니다.”]

통화 중이거나, 아예 잘못된 번호가 올려져 있기도 합니다.

[“지금 거신 번호는 없는 번호입니다.”]

겨우 연결된 한 콜센터는 전화가 몰린다며 양해를 구합니다.

[콜센터 직원/음성변조 : “(제가 오늘 오전에 계속 전화를 했는데 연결이 안 되더라고요.) 네. 지금 폭주해서 아마 그랬을 거예요. 지금 계속 계속 전화가 오고 있어서….”]

현재 백신 콜센터는 대부분 각 지자체의 인력과 회선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접종 신청이 한꺼번에 몰리면, 콜센터 연결이 어려워질 수 밖에 없는 구좁니다.

서울 25개 자치구의 예방접종 콜센터에 직접 전화해 봤습니다.

절반이 넘는 14곳에 연결이 되지 않았습니다.

당장 뾰족한 대책은 없지만, 접종 신청 연령대가 낮아지면 차차 문제가 해소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진/질병관리청 접종시행2팀장 : “앞으로 연령대가 조금씩 낮아질수록 더욱더 콜센터보다는 모바일이나 인터넷을 이용해서 예약할 걸로 (예측됩니다).”]

정부는 가능하면 모바일과 인터넷으로 접종 신청을 유도한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촬영기자:강승혁/영상편집:이윤진

  • “고령층 접종 예약 독려했지만”…전화 폭주에 콜센터는 ‘불통’
    • 입력 2021-05-11 21:18:34
    • 수정2021-05-13 10:20:33
    뉴스 9
[앵커]

백신 접종률을 높이려 정부가 예약을 독려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정작 현장에선 신청이 어렵다는 목소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특히 전화 예약은 통화 자체가 안되는 경우도 많다는데요.

무엇이 문제인지, 김수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이 모 씨의 장모는 아흔이 넘은 고령층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입니다.

하지만 부작용이 걱정돼 아직 접종 신청을 하지 않은 상황.

이에 이 씨가 대신 접종 신청에 나섰지만, 관할 콜센터는 종일 연결이 되지 않습니다.

[이○○/백신접종 대리 신청인 : “(콜센터가) 계속 통화 중이고, 뭐, 11시 반쯤 전화하니까 점심 전이라고 해서 안 되고. 1시 넘어서 하니까 계속 통화 중이고 그렇습니다. 전화받지도 않고 먹통이니까 화가 나죠.”]

질병청 홈페이지에 안내된 콜센터로 직접 전화해봤습니다.

[“고객이 통화 중입니다. 다음에 다시 전화해주시기 바랍니다.”]

통화 중이거나, 아예 잘못된 번호가 올려져 있기도 합니다.

[“지금 거신 번호는 없는 번호입니다.”]

겨우 연결된 한 콜센터는 전화가 몰린다며 양해를 구합니다.

[콜센터 직원/음성변조 : “(제가 오늘 오전에 계속 전화를 했는데 연결이 안 되더라고요.) 네. 지금 폭주해서 아마 그랬을 거예요. 지금 계속 계속 전화가 오고 있어서….”]

현재 백신 콜센터는 대부분 각 지자체의 인력과 회선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접종 신청이 한꺼번에 몰리면, 콜센터 연결이 어려워질 수 밖에 없는 구좁니다.

서울 25개 자치구의 예방접종 콜센터에 직접 전화해 봤습니다.

절반이 넘는 14곳에 연결이 되지 않았습니다.

당장 뾰족한 대책은 없지만, 접종 신청 연령대가 낮아지면 차차 문제가 해소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진/질병관리청 접종시행2팀장 : “앞으로 연령대가 조금씩 낮아질수록 더욱더 콜센터보다는 모바일이나 인터넷을 이용해서 예약할 걸로 (예측됩니다).”]

정부는 가능하면 모바일과 인터넷으로 접종 신청을 유도한다는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수연입니다.

촬영기자:강승혁/영상편집:이윤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