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北에 ‘대북 정책 설명’ 제안…北 “잘 접수했다” 반응
입력 2021.05.11 (21:38) 수정 2021.05.11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하노이 정상회담 뒤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관계에 미묘한 변화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한미 정상회담을 열흘 앞두고, 외교 당국 간에 백신과 미중 갈등 같은 굵직한 현안을 놓고 긴밀하게 협의중이라는 소식도 들립니다.

워싱턴 연결해서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김기현 특파원! 미국이 북한에 접촉을 제안했고, 답을 기다리고 있다는 얘기가 나왔어요.

아직 '대화가 시작됐다'고 보기는 이른 거죠?

[기자]

네, 대화 재개 가능성을 놓고 북미 간 본격적인 탐색이 시작됐다 정도가 될 거 같습니다.

바이든 정부가 지난주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직접 설명하겠다’며 접촉을 제안했고, 북측에선 해당 제안을 ‘잘 접수했다’는 반응을 내놓은 걸로 알려진 게 현재 상황입니다.

바이든 정부는 지난달 말 대북정책 검토를 마쳤다면서도 내용은 공개하지 않고 있는 데, 먼저 북한에 설명을 마친 후 구체적 공개 범위를 결정하겠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북측에서 제안의 수용 여부가 아닌 접수 사실만 확인한 건 이와 관련한 내부 검토가 진행중이라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이 때문에 현 단계에서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설명하기 위한 북미 접촉의 실현 여부를 예단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한미일 정보 기관장 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했던 애브릴 헤인스 미 국가정보국장이 내일은 한국을 찾아 청와대와 비무장 지대를 잇따라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열흘 뒤 21일, 백악관에서 한미 두 정상이 만나는데 한반도 문제에 더해 백신이나 미중 갈등 같은 심각한 현안들이 많습니다.

사전 조율이 이뤄지고 있는건가요?

[기자]

네, 백신 추가 확보 여부는 한국 정부의 최우선 관심사 가운데 하나입니다.

이수혁 주미 대사는 미국이 국내 접종에 충분한 백신을 확보하면 수출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한미 간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들어보시죠.

[이수혁/주미 대사 : “(주미 한국) 대사관에서는 백악관과 국무부 인사를 접촉하여 6월 전 백신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습니다.”]

미국으로선 비공식 협의체 ‘쿼드’를 통한 중국 견제가 중요한 관심삽니다.

미국과 일본 인도와 호주가 참여중인 ‘쿼드’에는 기후 변화와 코로나19 대응, 신기술 등 3개 워킹 그룹이 있는 데 정부는 일단 신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부분적 참여를 신중히 검토한다는 입장입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이진이
  • 美, 北에 ‘대북 정책 설명’ 제안…北 “잘 접수했다” 반응
    • 입력 2021-05-11 21:38:42
    • 수정2021-05-11 22:07:22
    뉴스 9
[앵커]

하노이 정상회담 뒤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관계에 미묘한 변화가 감지되고 있습니다.

한미 정상회담을 열흘 앞두고, 외교 당국 간에 백신과 미중 갈등 같은 굵직한 현안을 놓고 긴밀하게 협의중이라는 소식도 들립니다.

워싱턴 연결해서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김기현 특파원! 미국이 북한에 접촉을 제안했고, 답을 기다리고 있다는 얘기가 나왔어요.

아직 '대화가 시작됐다'고 보기는 이른 거죠?

[기자]

네, 대화 재개 가능성을 놓고 북미 간 본격적인 탐색이 시작됐다 정도가 될 거 같습니다.

바이든 정부가 지난주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직접 설명하겠다’며 접촉을 제안했고, 북측에선 해당 제안을 ‘잘 접수했다’는 반응을 내놓은 걸로 알려진 게 현재 상황입니다.

바이든 정부는 지난달 말 대북정책 검토를 마쳤다면서도 내용은 공개하지 않고 있는 데, 먼저 북한에 설명을 마친 후 구체적 공개 범위를 결정하겠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보입니다.

북측에서 제안의 수용 여부가 아닌 접수 사실만 확인한 건 이와 관련한 내부 검토가 진행중이라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이 때문에 현 단계에서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설명하기 위한 북미 접촉의 실현 여부를 예단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한미일 정보 기관장 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했던 애브릴 헤인스 미 국가정보국장이 내일은 한국을 찾아 청와대와 비무장 지대를 잇따라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열흘 뒤 21일, 백악관에서 한미 두 정상이 만나는데 한반도 문제에 더해 백신이나 미중 갈등 같은 심각한 현안들이 많습니다.

사전 조율이 이뤄지고 있는건가요?

[기자]

네, 백신 추가 확보 여부는 한국 정부의 최우선 관심사 가운데 하나입니다.

이수혁 주미 대사는 미국이 국내 접종에 충분한 백신을 확보하면 수출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한미 간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들어보시죠.

[이수혁/주미 대사 : “(주미 한국) 대사관에서는 백악관과 국무부 인사를 접촉하여 6월 전 백신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습니다.”]

미국으로선 비공식 협의체 ‘쿼드’를 통한 중국 견제가 중요한 관심삽니다.

미국과 일본 인도와 호주가 참여중인 ‘쿼드’에는 기후 변화와 코로나19 대응, 신기술 등 3개 워킹 그룹이 있는 데 정부는 일단 신기술 분야를 중심으로 부분적 참여를 신중히 검토한다는 입장입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촬영기자:한규석/영상편집:이진이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