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소특별시 안산’…‘수소경제시대’ 성큼
입력 2021.05.11 (21:39) 수정 2021.05.11 (21:58)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수소경제에 대한 청사진을 밝히면서 전국적으로 수소 기반시설들이 잇따라 들어서고 있습니다.

특히,`수소시범도시`로 선정된 경기도 안산시는 당장 내년부터 자체 생산한 수소를 가정과 자동차, 회사에서 이용하는 자립도시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재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안산 시내에 처음 문을 연 수소차 충전소,

하루 최대 70대를 충전할 수 있어 운전자들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박인숙/경기도 안산시 : "친환경 수소차에 관심이 많았었는데, 이렇게 가까운 곳에 충전소가 생겨서 이용하기 편하네요."]

울산·전주·완주와 함께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된 안산시는 2030년까지 이같은 수소차 충전소를 15개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시범도시의 핵심은 내년까지 자체 수소생산과 공급시설을 만드는 것, 도시가스처럼 관로를 이용해 가정이나 충전소, 공단에서도 24시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윤화섭/경기도 안산시장 : "배관으로 이송하면 많은 시민들에게 안전하게 수소를 공급할 수 있습니다."]

대부도 신재생에너지특구에서는 시화호 조력발전소의 잉여전력과 태양광.풍력으로 수소를 생산합니다.

또, 경기도 평택항에는 수소생산시설과 수소교통복합기지가 2023년까지 들어섭니다.

천연가스 인수기지가 있는 인천시는 `부생수소`를 이용해 2년 뒤부터 세계 최대 규모인 해마다 3만 톤의 `액화수소`를 생산할 예정입니다.

[전해철/행정안전부 장관 : "수소법이 통과돼서 올해 2월부터 시행이 되고 있는데, 정부 모든 부처는 수소경제 완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수소특구가 활성화되면서 공급이 불안정한 재생에너지의 단점을 극복한 `수소경제 시대`가 성큼 다가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웁니다.

촬영기자:이상원/영상편집:오대성
  • ‘수소특별시 안산’…‘수소경제시대’ 성큼
    • 입력 2021-05-11 21:39:13
    • 수정2021-05-11 21:58:00
    뉴스9(경인)
[앵커]

정부가 수소경제에 대한 청사진을 밝히면서 전국적으로 수소 기반시설들이 잇따라 들어서고 있습니다.

특히,`수소시범도시`로 선정된 경기도 안산시는 당장 내년부터 자체 생산한 수소를 가정과 자동차, 회사에서 이용하는 자립도시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재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안산 시내에 처음 문을 연 수소차 충전소,

하루 최대 70대를 충전할 수 있어 운전자들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박인숙/경기도 안산시 : "친환경 수소차에 관심이 많았었는데, 이렇게 가까운 곳에 충전소가 생겨서 이용하기 편하네요."]

울산·전주·완주와 함께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된 안산시는 2030년까지 이같은 수소차 충전소를 15개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시범도시의 핵심은 내년까지 자체 수소생산과 공급시설을 만드는 것, 도시가스처럼 관로를 이용해 가정이나 충전소, 공단에서도 24시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윤화섭/경기도 안산시장 : "배관으로 이송하면 많은 시민들에게 안전하게 수소를 공급할 수 있습니다."]

대부도 신재생에너지특구에서는 시화호 조력발전소의 잉여전력과 태양광.풍력으로 수소를 생산합니다.

또, 경기도 평택항에는 수소생산시설과 수소교통복합기지가 2023년까지 들어섭니다.

천연가스 인수기지가 있는 인천시는 `부생수소`를 이용해 2년 뒤부터 세계 최대 규모인 해마다 3만 톤의 `액화수소`를 생산할 예정입니다.

[전해철/행정안전부 장관 : "수소법이 통과돼서 올해 2월부터 시행이 되고 있는데, 정부 모든 부처는 수소경제 완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수소특구가 활성화되면서 공급이 불안정한 재생에너지의 단점을 극복한 `수소경제 시대`가 성큼 다가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웁니다.

촬영기자:이상원/영상편집:오대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