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대전서 만 3천7백여 명 ‘생애 첫 주택’ 구입
입력 2021.05.11 (21:49) 수정 2021.05.11 (21:51)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해 부동산 투자 열기가 이어지면서 대전에서는 2014년 이후 가장 많은 시민이 생애 첫 주택을 장만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대전세종연구원은 지난해 대전에서 아파트 등 생애 첫 주택을 산 시민은 모두 만 3천7백여 명으로, 2014년 만 5천백여 명 이후 가장 많았다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29세 이하가 전년도 천6백여 명에서 2천백여 명으로 33.5%가 늘어 이른바 영혼까지 끌어모아 집을 산다는 '영끌' 논란이 현실화된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거래기 많은 지역은 둔산동과 관저동, 지족동 순으로 집계됐습니다.
  • 지난해 대전서 만 3천7백여 명 ‘생애 첫 주택’ 구입
    • 입력 2021-05-11 21:49:30
    • 수정2021-05-11 21:51:16
    뉴스9(대전)
지난해 부동산 투자 열기가 이어지면서 대전에서는 2014년 이후 가장 많은 시민이 생애 첫 주택을 장만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대전세종연구원은 지난해 대전에서 아파트 등 생애 첫 주택을 산 시민은 모두 만 3천7백여 명으로, 2014년 만 5천백여 명 이후 가장 많았다고 분석했습니다.

특히 29세 이하가 전년도 천6백여 명에서 2천백여 명으로 33.5%가 늘어 이른바 영혼까지 끌어모아 집을 산다는 '영끌' 논란이 현실화된 것으로 해석했습니다.

거래기 많은 지역은 둔산동과 관저동, 지족동 순으로 집계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대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