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도 전세버스 영업난…절반은 번호판 반납
입력 2021.05.11 (22:00) 수정 2021.05.11 (22:05)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도내 전세버스 천 8백여대 가운데 절반 가까운 48%인 8백 60여대가 번호판을 행정당국에 반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단체 손님이 없어 버스를 운행하지 못하자 보험금 등을 아끼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도내 전세버스 가동률은 지난해 7%에서 올해 5%로 떨어졌습니다.
  • 제주도 전세버스 영업난…절반은 번호판 반납
    • 입력 2021-05-11 22:00:36
    • 수정2021-05-11 22:05:18
    뉴스9(제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도내 전세버스 천 8백여대 가운데 절반 가까운 48%인 8백 60여대가 번호판을 행정당국에 반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단체 손님이 없어 버스를 운행하지 못하자 보험금 등을 아끼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도내 전세버스 가동률은 지난해 7%에서 올해 5%로 떨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제주)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