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주단속 피해 도주하다 4m 아래로 추락…“경찰 무서워 도망”
입력 2021.05.11 (23:09) 사회
경찰의 음주단속을 피해 달아나던 차량이 4m 높이 아래로 추락했습니다.

철제 적재물 위로 떨어진 덕분에 크게 다치지 않은 50대 운전자는 경찰의 눈을 피해 달아났다가 뒤늦게 붙잡혀 음주 여부에 대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11일 경남 김해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김해시 명법동 정천교 인근에서 차량 1대가 음주운전 단속 현장을 발견하고 달아났습니다.

도주 차량을 막기 위해 인근 길가에서 대기하던 경찰은 해당 차량이 수신호를 무시하고 달아나자 뒤를 쫓았습니다.

그러나 단속 현장에서 1.5㎞가량 달아난 차량은 속도를 줄이지 않고 질주하다 도로 옆 4m 높이 아래 공장 마당으로 추락했고, 운전자 A 씨는 곧바로 현장을 벗어났습니다.

주변이 어두워 도로 아래로 차량이 떨어진 상황을 인지하지 못한 경찰은 현장을 지나쳤다가 공장 관계자의 신고를 받고 사고 차량을 확인했습니다.

다음날 경찰의 연락을 받은 A 씨는 음주운전 사실을 부인하면서 "경찰이 무서워서 도망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단속 전 A 씨의 동선을 파악해 음주운전 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단속 현장을 보고 달아난 이유와 음주운전 여부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라고 밝혔습니다.
  • 음주단속 피해 도주하다 4m 아래로 추락…“경찰 무서워 도망”
    • 입력 2021-05-11 23:09:25
    사회
경찰의 음주단속을 피해 달아나던 차량이 4m 높이 아래로 추락했습니다.

철제 적재물 위로 떨어진 덕분에 크게 다치지 않은 50대 운전자는 경찰의 눈을 피해 달아났다가 뒤늦게 붙잡혀 음주 여부에 대해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11일 경남 김해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김해시 명법동 정천교 인근에서 차량 1대가 음주운전 단속 현장을 발견하고 달아났습니다.

도주 차량을 막기 위해 인근 길가에서 대기하던 경찰은 해당 차량이 수신호를 무시하고 달아나자 뒤를 쫓았습니다.

그러나 단속 현장에서 1.5㎞가량 달아난 차량은 속도를 줄이지 않고 질주하다 도로 옆 4m 높이 아래 공장 마당으로 추락했고, 운전자 A 씨는 곧바로 현장을 벗어났습니다.

주변이 어두워 도로 아래로 차량이 떨어진 상황을 인지하지 못한 경찰은 현장을 지나쳤다가 공장 관계자의 신고를 받고 사고 차량을 확인했습니다.

다음날 경찰의 연락을 받은 A 씨는 음주운전 사실을 부인하면서 "경찰이 무서워서 도망갔다"고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단속 전 A 씨의 동선을 파악해 음주운전 여부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단속 현장을 보고 달아난 이유와 음주운전 여부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