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감염으로 형성된 항체 최소 8개월 지속”
입력 2021.05.12 (04:28) 수정 2021.05.12 (04:50) 국제
코로나19에 걸린 환자에게 생성된 항체가 최소 8개월간 지속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탈리아 국립 고등보건연구소(ISS)는 11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밀라노 산 라파엘레 병원과 공동으로 진행한 코로나19 면역 지속 기간 관련 연구에서 이러한 성과를 얻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는 작년 3∼4월 코로나19에 감염돼 산 라파엘레 병원 응급실을 찾은 유증상 환자 162명을 대상으로 했습니다.

평균 연령은 63세이며 남성이 67%를 차지했습니다. 전체 대상자의 57%는 고혈압·당뇨 등과 같은 질병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진단 당시 이들로부터 혈액 샘플을 채취했으며, 이어 같은 해 11월 말 다시 혈액 샘플을 뽑아 비교·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전체 환자의 79%에서 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최초 증상 발현 2주 이내에 중화항체가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이 중화항체는 시간이 가면서 감소하긴 했지만 대부분 8개월 가량 지속했습니다.

항체의 지속성은 환자의 연령이나 다른 질병 유무와 관계없이 유효했다고 연구진은 밝혔습니다.

연구진은 다만, 바이러스 감염 일주일 이내에 중화항체를 생성하지 못하는 환자는 중증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면서 이러한 환자는 조기에 발견해 치료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코로나19 감염으로 형성된 항체 최소 8개월 지속”
    • 입력 2021-05-12 04:28:41
    • 수정2021-05-12 04:50:52
    국제
코로나19에 걸린 환자에게 생성된 항체가 최소 8개월간 지속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탈리아 국립 고등보건연구소(ISS)는 11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밀라노 산 라파엘레 병원과 공동으로 진행한 코로나19 면역 지속 기간 관련 연구에서 이러한 성과를 얻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연구는 작년 3∼4월 코로나19에 감염돼 산 라파엘레 병원 응급실을 찾은 유증상 환자 162명을 대상으로 했습니다.

평균 연령은 63세이며 남성이 67%를 차지했습니다. 전체 대상자의 57%는 고혈압·당뇨 등과 같은 질병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연구진은 코로나19 진단 당시 이들로부터 혈액 샘플을 채취했으며, 이어 같은 해 11월 말 다시 혈액 샘플을 뽑아 비교·분석했습니다.

그 결과 전체 환자의 79%에서 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최초 증상 발현 2주 이내에 중화항체가 형성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이 중화항체는 시간이 가면서 감소하긴 했지만 대부분 8개월 가량 지속했습니다.

항체의 지속성은 환자의 연령이나 다른 질병 유무와 관계없이 유효했다고 연구진은 밝혔습니다.

연구진은 다만, 바이러스 감염 일주일 이내에 중화항체를 생성하지 못하는 환자는 중증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면서 이러한 환자는 조기에 발견해 치료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