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EU 집행위, 코로나19 증명서 작업 여름 전 마무리 예상”
입력 2021.05.12 (05:38) 수정 2021.05.12 (05:43) 국제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올해 여름 전에 코로나19 증명서에 관한 작업을 마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습니다.

마로스 세프코비치 EU 부집행위원장은 11일(현지시간) EU 회원국 유럽 문제 담당 장관 회의 뒤 "이것은 우리 시민들을 위한 우선 과제이며 나는 우리가 여름 전에 할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말했습니다.

일부 회원국에서는 지난 10일부터 관련 기술을 시험하기 위한 2주 일정의 시범 사업이 시작했습니다.

EU는 코로나19 국면에서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역내 자유로운 이동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코로나19 증명서 도입을 논의 중입니다.

EU 집행위는 이 증명서를 백신을 맞았거나 최근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거나, 코로나19에서 회복돼 항체를 가진 EU 거주자에게 발급하는 방안을 지난 3월 '디지털 그린 증명서' 체계 수립이라는 이름으로 제안했습니다.

EU 27개 회원국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이뤘습니다.

그러나 증명서의 비용, 관련 정보, 사생활 보호 문제, 이 같은 시스템의 기술적, 의료적 측면을 비롯해 구체적으로 어떻게 사용할지에 대해서는 아직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EU 집행위, 코로나19 증명서 작업 여름 전 마무리 예상”
    • 입력 2021-05-12 05:38:53
    • 수정2021-05-12 05:43:40
    국제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올해 여름 전에 코로나19 증명서에 관한 작업을 마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습니다.

마로스 세프코비치 EU 부집행위원장은 11일(현지시간) EU 회원국 유럽 문제 담당 장관 회의 뒤 "이것은 우리 시민들을 위한 우선 과제이며 나는 우리가 여름 전에 할 것이라고 믿는다"라고 말했습니다.

일부 회원국에서는 지난 10일부터 관련 기술을 시험하기 위한 2주 일정의 시범 사업이 시작했습니다.

EU는 코로나19 국면에서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역내 자유로운 이동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코로나19 증명서 도입을 논의 중입니다.

EU 집행위는 이 증명서를 백신을 맞았거나 최근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거나, 코로나19에서 회복돼 항체를 가진 EU 거주자에게 발급하는 방안을 지난 3월 '디지털 그린 증명서' 체계 수립이라는 이름으로 제안했습니다.

EU 27개 회원국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이뤘습니다.

그러나 증명서의 비용, 관련 정보, 사생활 보호 문제, 이 같은 시스템의 기술적, 의료적 측면을 비롯해 구체적으로 어떻게 사용할지에 대해서는 아직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