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병원 이사장 위해 부정 회계처리”…벌금형
입력 2021.05.14 (07:51) 수정 2021.05.14 (07:59)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지법은 부정 회계 처리를 통해 의료재단에 채무가 있는 병원 이사장이 이를 모두 갚은 것처럼 꾸민 혐의로 기소된 56살 A씨에게 벌금 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경남 양산의 한 병원 총무과장으로 일하던 A씨는 부정한 회계 처리를 통해 의료재단에 8천여만 원의 가지급금 채무가 있는 이사장 B씨가 이를 모두 갚은 것처럼 꾸민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 “병원 이사장 위해 부정 회계처리”…벌금형
    • 입력 2021-05-14 07:51:43
    • 수정2021-05-14 07:59:26
    뉴스광장(울산)
울산지법은 부정 회계 처리를 통해 의료재단에 채무가 있는 병원 이사장이 이를 모두 갚은 것처럼 꾸민 혐의로 기소된 56살 A씨에게 벌금 천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경남 양산의 한 병원 총무과장으로 일하던 A씨는 부정한 회계 처리를 통해 의료재단에 8천여만 원의 가지급금 채무가 있는 이사장 B씨가 이를 모두 갚은 것처럼 꾸민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