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둔기 휘둘러 아버지 살해한 조현병 20대 아들 검거
입력 2021.05.14 (10:02) 수정 2021.05.14 (10:14) 사회
조현병을 앓고 있는 20대 아들이 60대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남양주 남부경찰서는 존속살해 등 혐의로 29살 A 씨를 검거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5일 경기 남양주시 자신의 집에서 함께 살고 있던 아버지 60살 B 씨에게 둔기를 휘둘러 살해한 뒤 시신을 화단에 방치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 씨는 하루가 지난 6일 오전 화단을 지나던 이웃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B씨가 연락되지 않는다는 다른 가족의 실종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가 집에 인기척이 없자 B 씨의 휴대전화를 추적해 도주했던 아들 A 씨를 지난 6일 경기 안산에서 검거했습니다.

검거 당시 A 씨는 B 씨의 휴대전화를 소지한 채 차량을 타고 길가를 배회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B 씨는 지난달 5일 조현병을 앓는 아들이 자신을 살해하려 한다며 경찰에 직접 신고를 했지만, 당시 집으로 출동했던 경찰은 A 씨가 강제 입원을 시킬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고 판단해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당시 강제 입원 조치를 하기 위해 구급대원과 함께 집에 출동했지만, A 씨가 차분하게 대응해 강제 입원을 할 상태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둔기 휘둘러 아버지 살해한 조현병 20대 아들 검거
    • 입력 2021-05-14 10:02:33
    • 수정2021-05-14 10:14:35
    사회
조현병을 앓고 있는 20대 아들이 60대 아버지를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남양주 남부경찰서는 존속살해 등 혐의로 29살 A 씨를 검거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5일 경기 남양주시 자신의 집에서 함께 살고 있던 아버지 60살 B 씨에게 둔기를 휘둘러 살해한 뒤 시신을 화단에 방치하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B 씨는 하루가 지난 6일 오전 화단을 지나던 이웃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B씨가 연락되지 않는다는 다른 가족의 실종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가 집에 인기척이 없자 B 씨의 휴대전화를 추적해 도주했던 아들 A 씨를 지난 6일 경기 안산에서 검거했습니다.

검거 당시 A 씨는 B 씨의 휴대전화를 소지한 채 차량을 타고 길가를 배회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B 씨는 지난달 5일 조현병을 앓는 아들이 자신을 살해하려 한다며 경찰에 직접 신고를 했지만, 당시 집으로 출동했던 경찰은 A 씨가 강제 입원을 시킬 수 있는 상태가 아니라고 판단해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당시 강제 입원 조치를 하기 위해 구급대원과 함께 집에 출동했지만, A 씨가 차분하게 대응해 강제 입원을 할 상태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