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산시가 대우버스 매각 지원책 마련하라”
입력 2021.05.14 (10:34) 수정 2021.05.14 (10:39) 930뉴스(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울산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진보정당들은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가 나서 대우버스 매각을 돕고 페업을 막아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과거 울산시가 대우버스를 유치할 때는 진입도로 건설 등 행정 지원을 해놓고 고용재난을 일으키는 폐업 사태 때는 어떤 대책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지역 고용에 대한 미래지향적 의지가 있는 자본이 대우버스 인수에 나서도록 지원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습니다.
  • “울산시가 대우버스 매각 지원책 마련하라”
    • 입력 2021-05-14 10:34:25
    • 수정2021-05-14 10:39:05
    930뉴스(울산)
울산지역 시민사회단체와 진보정당들은 울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가 나서 대우버스 매각을 돕고 페업을 막아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과거 울산시가 대우버스를 유치할 때는 진입도로 건설 등 행정 지원을 해놓고 고용재난을 일으키는 폐업 사태 때는 어떤 대책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지역 고용에 대한 미래지향적 의지가 있는 자본이 대우버스 인수에 나서도록 지원책을 마련하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울산)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