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김용민 “개혁 멈추면 민생 막는 고철될 것”
입력 2021.05.14 (11:16) 수정 2021.05.14 (11:37) 정치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이 개혁을 멈추면 민생을 막는 고철이 될 것이라며, 개혁을 멈춰서는 안 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오늘(1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치권과 언론에서 신임 지도부가 민생과 개혁 중 어느 것을 선택할 지 물어본다"며, 민주당을 민생과 개혁 중 어느 하나만 챙겨야 하는 능력 없는 정당으로 생각하는 게 아닌지 그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민생과 검찰·언론 개혁에 이르기까지 유능한 정당이 될 것"이라며, 개혁을 멈추면 민주당이 기득권이 될 수 있고, 개혁이 양극화를 해소하고 민생을 챙기는 방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검찰개혁과 함께 수사기관의 정치 공작 행태를 막기 위해 정치 개혁이 필요하다"고도 주장하며, 최근 국민의힘 주호영 의원이 최성해 동양대 전 총장과 통화했다는 의혹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그는 "최성해 전 총장에게 비례대표를 제시하고 다수의 국민의힘 관계자가 접근한 점을 보면, 검찰과 야당이 정치 공작을 한 게 아닌지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며, "최 전 총장에 대한 위증 혐의와 정치권 공모 혐의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대구MBC는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지낸 주호영 의원이 조국 전 장관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사건의 핵심 증인인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과 통화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전교조 해직교사 특별채용 의혹이 '공수처 1호 사건'이 된 데 대해, "공수처는 설립 취지를 염두하고 오로지 국민을 위해 고위 공직자 범죄를 엄단하는 든든한 기관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김영배 최고위원은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기소한 데 대해 "결국 한 번 욕보여주겠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이른바 외압 의혹에 등장하는 검찰과 법무부 고위직 4명 중 3명은 공수처로 넘기고 이성윤 지검장만 검찰이 기소한 것은 석연치 않은 대목"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기소 다음 날 검찰 공소장 내용이 일부 언론에 공개된 데 대해 "국회에 제출된 바가 없고 이 지검장 변호인에게도 송달되지 않았다고 하는데 어디서 이런 내용이 유출된 것인지 의심스럽다"며 "법무부는 공소장 유출 사실에 대해 감찰하라"고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 김용민 “개혁 멈추면 민생 막는 고철될 것”
    • 입력 2021-05-14 11:16:49
    • 수정2021-05-14 11:37:35
    정치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최고위원이 개혁을 멈추면 민생을 막는 고철이 될 것이라며, 개혁을 멈춰서는 안 된다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오늘(14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치권과 언론에서 신임 지도부가 민생과 개혁 중 어느 것을 선택할 지 물어본다"며, 민주당을 민생과 개혁 중 어느 하나만 챙겨야 하는 능력 없는 정당으로 생각하는 게 아닌지 그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민생과 검찰·언론 개혁에 이르기까지 유능한 정당이 될 것"이라며, 개혁을 멈추면 민주당이 기득권이 될 수 있고, 개혁이 양극화를 해소하고 민생을 챙기는 방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검찰개혁과 함께 수사기관의 정치 공작 행태를 막기 위해 정치 개혁이 필요하다"고도 주장하며, 최근 국민의힘 주호영 의원이 최성해 동양대 전 총장과 통화했다는 의혹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그는 "최성해 전 총장에게 비례대표를 제시하고 다수의 국민의힘 관계자가 접근한 점을 보면, 검찰과 야당이 정치 공작을 한 게 아닌지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며, "최 전 총장에 대한 위증 혐의와 정치권 공모 혐의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앞서 대구MBC는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지낸 주호영 의원이 조국 전 장관 딸의 동양대 표창장 위조 사건의 핵심 증인인 최성해 전 동양대 총장과 통화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전교조 해직교사 특별채용 의혹이 '공수처 1호 사건'이 된 데 대해, "공수처는 설립 취지를 염두하고 오로지 국민을 위해 고위 공직자 범죄를 엄단하는 든든한 기관이 돼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김영배 최고위원은 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 출국금지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기소한 데 대해 "결국 한 번 욕보여주겠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이른바 외압 의혹에 등장하는 검찰과 법무부 고위직 4명 중 3명은 공수처로 넘기고 이성윤 지검장만 검찰이 기소한 것은 석연치 않은 대목"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기소 다음 날 검찰 공소장 내용이 일부 언론에 공개된 데 대해 "국회에 제출된 바가 없고 이 지검장 변호인에게도 송달되지 않았다고 하는데 어디서 이런 내용이 유출된 것인지 의심스럽다"며 "법무부는 공소장 유출 사실에 대해 감찰하라"고 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