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유명 관광지에 갑옷 차림의 질서 지킴이 등장
입력 2021.05.14 (12:46) 수정 2021.05.14 (12:5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진시황의 무덤 부장품인 병마용의 고장 중국 산시 성 시안에 등장한 황금색 갑옷 차림의 무사들.

성벽 순찰을 하며 위험한 행동을 하거나 공중도덕을 지키지 않는 관광객들에게 주의를 줍니다.

["젊은이! 잔디도 생명이오! 물러나시오!"]

[뤄선/청두 관광객 : "시간을 초월해 당나라에 온 느낌이에요."]

13.7km에 달하는 시안 성벽은 국가 중점 보호 문화재입니다.

매년 많은 사람들이 몰리지만 성벽 난간에 올라가 사진을 찍거나 성벽에 기어오르고, 낙서를 하는 등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행동을 하는 관광객들도 많다는 것이 문제였습니다.

관리소 직원들이 아무리 호소를 해도 그때뿐.

고민을 거듭하다 지역 연극배우를 동원하자는 아이디어가 나온 것입니다.

키 185cm가 넘는 건장한 남자 배우들이 황금색 갑옷을 입고 성벽 순찰을 하면 그 자체로 좋은 볼거리가 됐고 질서 유지 효과도 좋았습니다.

지적을 받은 관광객들도 기분이 상하지 않고 공중도덕을 지켜야겠다는 마음은 커졌다며 오히려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칭찬하는 사례가 늘어났다고 합니다.
  • 중국 유명 관광지에 갑옷 차림의 질서 지킴이 등장
    • 입력 2021-05-14 12:46:23
    • 수정2021-05-14 12:50:47
    뉴스 12
진시황의 무덤 부장품인 병마용의 고장 중국 산시 성 시안에 등장한 황금색 갑옷 차림의 무사들.

성벽 순찰을 하며 위험한 행동을 하거나 공중도덕을 지키지 않는 관광객들에게 주의를 줍니다.

["젊은이! 잔디도 생명이오! 물러나시오!"]

[뤄선/청두 관광객 : "시간을 초월해 당나라에 온 느낌이에요."]

13.7km에 달하는 시안 성벽은 국가 중점 보호 문화재입니다.

매년 많은 사람들이 몰리지만 성벽 난간에 올라가 사진을 찍거나 성벽에 기어오르고, 낙서를 하는 등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행동을 하는 관광객들도 많다는 것이 문제였습니다.

관리소 직원들이 아무리 호소를 해도 그때뿐.

고민을 거듭하다 지역 연극배우를 동원하자는 아이디어가 나온 것입니다.

키 185cm가 넘는 건장한 남자 배우들이 황금색 갑옷을 입고 성벽 순찰을 하면 그 자체로 좋은 볼거리가 됐고 질서 유지 효과도 좋았습니다.

지적을 받은 관광객들도 기분이 상하지 않고 공중도덕을 지켜야겠다는 마음은 커졌다며 오히려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칭찬하는 사례가 늘어났다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