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임기 말엔 선거경쟁 탓 당정 분열…새역사 만들어야”
입력 2021.05.14 (13:17) 수정 2021.05.14 (14:18)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유능함은 단합된 모습에서 나온다”며 당청 간 ‘원팀’ 정신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4일) 청와대에서 가진 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새 지도부가 당을 잘 단합시켜 주고 그 힘으로 당정청 간에도 더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임기 마지막이 되면 정부와 여당 간에 틈이 벌어지기도 하고, 당내에서도 선거를 앞둔 경쟁 때문에 분열된 모습이 드러났던 것이 과거 정당의 역사였다”며 “우리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특별히 “무엇보다 유능해야 한다”는 점을 역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재보궐선거 패배를 쓴 약으로 삼아 국민의 가장 아프고 힘든 부분을 챙기는 데서부터 정부 여당이 유능함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이어 “일자리, 부동산, 불평등해소 등은 당정청이 함께 풀어가야 할 과제이자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한국판뉴딜, 탄소중립 등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토대를 구축해야 한다. 경제와 사회가 질적으로 달라지는 대전환의 시기에 정부와 여당이 유능함을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새 지도부를 향해 “어려운 시기에 당을 이끌게 돼 어깨가 무거울 것”이라며 “정부 임기 1년을 남기고 당도 전열을 정비하고 국무총리와 여러 장관이 임명되는 등 정부 여당이 새로 진용을 갖췄다. 신발 끈을 조여매고 비상한 각오로 힘을 모으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준비하며 임기 4년이 지났다고 할지 임기 1년이 남았다고 할지 많이 생각했다”며 “남은 임기 1년이 지난 4년 그 어느 시기보다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경제가 빠르게 좋아지고 있지만 국민의 삶은 여전히 어렵고 고용도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되지 못했다”며 “위기를 극복하고 불평등을 해소할 뿐 아니라 선도국가로 도약할 기회를 살려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이어 “기회가 온다면 흔들리지 않는 한반도 평화를 만드는데 주력해야 한다”며 “감염병 대응이나 기후변화 등 세계적 과제에서도 책임있는 역할을 해나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임기 말엔 선거경쟁 탓 당정 분열…새역사 만들어야”
    • 입력 2021-05-14 13:17:38
    • 수정2021-05-14 14:18:59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유능함은 단합된 모습에서 나온다”며 당청 간 ‘원팀’ 정신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4일) 청와대에서 가진 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새 지도부가 당을 잘 단합시켜 주고 그 힘으로 당정청 간에도 더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임기 마지막이 되면 정부와 여당 간에 틈이 벌어지기도 하고, 당내에서도 선거를 앞둔 경쟁 때문에 분열된 모습이 드러났던 것이 과거 정당의 역사였다”며 “우리는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특별히 “무엇보다 유능해야 한다”는 점을 역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재보궐선거 패배를 쓴 약으로 삼아 국민의 가장 아프고 힘든 부분을 챙기는 데서부터 정부 여당이 유능함을 보여줘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이어 “일자리, 부동산, 불평등해소 등은 당정청이 함께 풀어가야 할 과제이자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라며 “한국판뉴딜, 탄소중립 등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토대를 구축해야 한다. 경제와 사회가 질적으로 달라지는 대전환의 시기에 정부와 여당이 유능함을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새 지도부를 향해 “어려운 시기에 당을 이끌게 돼 어깨가 무거울 것”이라며 “정부 임기 1년을 남기고 당도 전열을 정비하고 국무총리와 여러 장관이 임명되는 등 정부 여당이 새로 진용을 갖췄다. 신발 끈을 조여매고 비상한 각오로 힘을 모으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준비하며 임기 4년이 지났다고 할지 임기 1년이 남았다고 할지 많이 생각했다”며 “남은 임기 1년이 지난 4년 그 어느 시기보다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경제가 빠르게 좋아지고 있지만 국민의 삶은 여전히 어렵고 고용도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되지 못했다”며 “위기를 극복하고 불평등을 해소할 뿐 아니라 선도국가로 도약할 기회를 살려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이어 “기회가 온다면 흔들리지 않는 한반도 평화를 만드는데 주력해야 한다”며 “감염병 대응이나 기후변화 등 세계적 과제에서도 책임있는 역할을 해나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