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송영길 “정책에 당 의견 많이 반영돼야 대선서 재신임”
입력 2021.05.14 (13:19) 수정 2021.05.14 (14:28) 정치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오늘(14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 신임 지도부의 간담회에서 “앞으로 모든 정책에 당의 의견이 많이 반영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송 대표는 오늘 간담회에서 “우리 당이 내년 3월 9일 (대선에서) 다시 국민으로부터 신임을 받아야 문 대통령이 성공하는 대통령으로 이어지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송 대표는 그러면서 ‘당의 의견이 많이 반영돼야 할 정책’ 사례로 국가철도망 계획을 꼽았습니다.

송 대표는 “국가철도망 계획이 6월에 확정될 텐데, 서부 지역에서 상당한 민심 이반이 있다”며 “우리나라 철도가 주로 남북 간 연결이 돼있고 동서 간 연결이 잘 안돼 있다”고 짚었습니다.

또 “대통령이 공약했던 대구-광주 달빛 철도를 고려하는 등 다음 대선을 치르려면 대통령 공약이 진전될 필요가 있다”며 충주 도시철도 등 현안에 대한 대통령의 관심을 요청했습니다.

동시에 송 대표는 주요 현안에 대한 정부·여당의 소통 강화를 강조했습니다.

송 대표는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당내) 부동산특위가 만들어졌다. 당장 내년 재산세 부과 문제에서 긴밀히 논의해서 처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검찰개혁에 대해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발족, 기소 독점주의 파괴 등 1차 개혁의 성과가 빛을 못본 측면이 있는 것 같다”며 “2차로 기소권·수사권 분리 문제를 어떻게 속도조절을 해나갈 것인지 청와대와 긴밀히 상의해 나가겠다”고 했습니다.

송 대표는 “언론개혁 문제도 여야를 넘어 꼭 필요하다”며 의견 수렴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아울러 “오는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총력 뒷받침하겠다”며 “한국이 백신 생산 허브 기지가 되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송영길 “정책에 당 의견 많이 반영돼야 대선서 재신임”
    • 입력 2021-05-14 13:19:41
    • 수정2021-05-14 14:28:54
    정치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오늘(14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당 신임 지도부의 간담회에서 “앞으로 모든 정책에 당의 의견이 많이 반영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송 대표는 오늘 간담회에서 “우리 당이 내년 3월 9일 (대선에서) 다시 국민으로부터 신임을 받아야 문 대통령이 성공하는 대통령으로 이어지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송 대표는 그러면서 ‘당의 의견이 많이 반영돼야 할 정책’ 사례로 국가철도망 계획을 꼽았습니다.

송 대표는 “국가철도망 계획이 6월에 확정될 텐데, 서부 지역에서 상당한 민심 이반이 있다”며 “우리나라 철도가 주로 남북 간 연결이 돼있고 동서 간 연결이 잘 안돼 있다”고 짚었습니다.

또 “대통령이 공약했던 대구-광주 달빛 철도를 고려하는 등 다음 대선을 치르려면 대통령 공약이 진전될 필요가 있다”며 충주 도시철도 등 현안에 대한 대통령의 관심을 요청했습니다.

동시에 송 대표는 주요 현안에 대한 정부·여당의 소통 강화를 강조했습니다.

송 대표는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당내) 부동산특위가 만들어졌다. 당장 내년 재산세 부과 문제에서 긴밀히 논의해서 처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검찰개혁에 대해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발족, 기소 독점주의 파괴 등 1차 개혁의 성과가 빛을 못본 측면이 있는 것 같다”며 “2차로 기소권·수사권 분리 문제를 어떻게 속도조절을 해나갈 것인지 청와대와 긴밀히 상의해 나가겠다”고 했습니다.

송 대표는 “언론개혁 문제도 여야를 넘어 꼭 필요하다”며 의견 수렴 필요성을 언급했습니다.

아울러 “오는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인 회담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총력 뒷받침하겠다”며 “한국이 백신 생산 허브 기지가 되도록 뒷받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